• UPDATE : 2018.6.22 금 17:4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민주노총 울산본부 "박근혜 탄핵 1년, 재벌·사회개혁 갈 길 멀다"
울산지역 노동·시민단체들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선고 1년을 맞아 "미진한 사회개혁 운동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를 비롯한 13개 단체는 12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탄핵 1년이 지났지만 적폐청산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3월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직 파면 결정을 내렸다. 연인원 1천700만명이 광장에 모여 촛불을 든 결과다. 하지만 탄핵을 기점으로 고조된 적폐청산·사회개혁 기대가 어느새 벽에 막혔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정인 자유한국당이 활동을 지속하는 것을 문제로 지적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자유한국당은 사과와 반성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해체돼야 하며 울산지역 노동·시민단체는 적폐세력이자 국정농단 공범인 자유한국당 해체를 위해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재벌개혁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결정적인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법원은 지난달 국정농단 세력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집행유예 판결로 석방했다.

검찰은 최근 현대차그룹이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소송비용으로 760만달러를 대납한 정황을 포착했다.

금속노조 현대차비정규직지회는 이달 6일부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속수사와 대법원의 조속한 불법파견 확정판결을 요구하며 대법원 인근에서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여러 이해관계 속에서 노동자와 서민의 손을 완벽히 들어주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비정규직과 청년의 삶이 바뀌지 않은 이유”라며 “재벌이 아닌 노동자와 일하는 사람이 주인인 울산을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