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제주 현장실습생 유족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달라”"이민호군 사망한 지 110일 지났지만 진상규명도, 제도개선도 없어”
   
▲ 전교조
음료제조회사에서 현장실습을 하다 목숨을 잃은 제주 특성화고생 고 이민호군 유족이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청와대가 현장실습생 사고 재발을 막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1월 이민호군이 사망한 지 110일이 지났지만 관계당국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은 미흡하기만 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이날은 이군이 사고를 당한 지 120일째를 맞았다. 이군은 지난해 11월9일 공장에서 사고를 당하고 열흘 뒤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대책위는 제대로 된 진상조사 없이 공장이 재가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고용노동부는 공장이 재가동되기 전 유족과 대책위에 재발방지 대책과 사고원인을 설명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공장은 1월부터 가동되고 있다”며 “유족이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 소장과 면담했지만 새로 바뀐 소장은 답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검찰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책위는 “검찰은 업체 대표이사에 대해서도 고용노동부 조사를 이유로 조사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며 “진상조사가 지지부진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제주도교육청의 파견형 현장실습 대책도 묘연한 상황”이라며 “학습중심 현장실습이라는 모호한 개념을 탈피하고, 현장실습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세나 2018-03-20 19:37:51

    이제 그민해라 그만해 지겹다 나라가 엉망진창 개판인데 이제 그만해라 민노총 대힌민국엔 근로자만 사는 나라가 아니다..또 누가 자살해야 정신차리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