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파문, 정치권으로 미투 확산더불어민주당 안 전 지사 제명 … “국회 내 성폭력 철저히 조사하겠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검찰·문화계에서 촉발한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고발이 정치권으로 번지는 형국이다.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6일 오후 회의를 열어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제명했다. 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5일 밤 안 전 지사 성폭행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직후 회의를 열어 안 전 지사 출당·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안 전 지사 성폭행 사태가 불거지고 이날 국회의원 한 보좌진이 성폭력으로 면직되는 일이 발생한 가운데 국회와 정치권에서 성폭력 고발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젠더폭력대책 태스크포스(TF)를 특별위원회로 격상했다. 남인순 젠더폭력대책TF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엄중처벌을 촉구했다. 남 위원장은 “당뿐 아니라 국회 안에서 벌어지는 성폭력 범죄에 신속히 대응하면서 2차 피해가 없도록 조치를 취하고 성폭력 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성폭력 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인력을 둬서 국회의원·당직자·보좌진의 성추행·성희롱에 대한 미투가 있을 경우 철저히 조사하고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가 "추가 피해자가 있다"고 폭로함에 따라 충남도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해졌다.

여성가족부는 충남도를 특별점검한다. 이달 안에 전문 컨설턴트와 함께 충남도의 성폭력 예방조치와 성폭력 발생 실태, 사건 조치 결과를 점검하고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요구한다.

안 전 지사의 성폭행 파문으로 다가온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판세도 요동치고 있다. 안 전 지사와의 관계를 강조하면서 충남도지사 출마를 준비하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해적선 2018-03-07 08:34:12

    나도 여자지만 이건 왠지 정치적냄새가 난다! 같이 즐겨놓고 이제와서 퍼트리는 저의가 의심스럽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