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3:3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남부발전 청소용역 사회적 기업 꼼수?] ㈜행복한 원덕, 직원들에게 "사회적 기업 남겠다" 동의서 강요"노·사·전문가협의체 노조대표로 참여하는 조합원 탄압" 주장도
5개 발전사가 용역노동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전문가협의체를 운영 중인 가운데 남부발전 삼척화력발전소에 청소용역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행복한 원덕이 직원들에게 사회적 기업 선택을 강요하며 동의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파견·용역노동자들은 노사 협의, 전문가 자문을 거쳐 기관별로 직접고용·자회사·사회적 기업 등 전환방식을 각자 결정한다. 다만 사회적 기업 같은 제3섹터 방식은 파견·용역노동자들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공공노련 비정규직사업본부(본부장 이준상)와 공공산업희망노조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복한 원덕이 비정규직 정규직화 과정에서 노동자들이 직접고용되거나 자회사로 전환되는 것을 막고, 자신의 회사에 남게 하려고 노골적인 방해공작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행복한 원덕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작업반장을 시켜 직원들로부터 "사회적 기업에 남겠다"는 내용의 동의서를 받았다. 직원 27명 중 공공산업희망노조 남부발전지부 삼척지회 조합원 11명을 제외하고 동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복한 원덕이 노·사·전문가협의체에 노조대표로 참여하고 있는 조합원 엄일숙씨를 상대로 시말서 작성을 남발하는 등 탄압을 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난해 11월21일 남부발전 노사전협의체 회의에 엄씨가 참석해야 하는데도 회사는 이 사실을 엄씨에게 알리지 않았다. 뒤늦게 안 엄씨가 연차를 사용해 부산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자 "회사에 말도 없이 갔다"며 시말서 작성을 요구했다. 지난달에는 엄씨가 조합 내부 SNS에 올린 회사 비판글을 빌미로 징계위원회를 열었다.

엄씨는 "회사는 남부발전과 재계약을 해야 하는 시점에서 노조가 재계약에 방해가 된다는 식으로 윽박지르곤 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직접고용이든 자회사든 사회적 기업이든 조합원들이 논의해 결정해야 하는데도 회사측이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노조를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준상 본부장은 "회사는 엄일숙 조합원 징계와 시말서를 무효화하고, 직원들에게 강제로 받은 동의서를 폐기해야 한다"며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경식 행복한 원덕 대표는 <매일노동뉴스> 통화에서 "동의서를 받은 일도 없고 설령 받았다고 해도 우리와 상관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노조탄압과 관련해 "행복한 원덕이 문을 닫느냐 마느냐 중차대한 시점인데 섣불리 그런 일을 하겠느냐"며 "서로 간에 오해가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