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3:3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1단계 정규직 전환 배제된] 발전소 비정규직 “필수유지업무 노동자 직접고용하라”
▲ 윤자은 기자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한다고 해서 기대와 부푼 꿈을 안고 10개월을 지냈습니다. 그런데 발전소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들은 자회사로 보내려 하고, 경상정비 노동자들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하고 있습니다. 같은 일을 하면서도 50~60%밖에 대우받지 못하는 하청노동자가 아닌 직접고용 노동자가 되는 날까지 투쟁하겠습니다.”

강현구 공공운수노조 발전HPS지부장 말이다. 전국 발전소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업무를 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지난 3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직접고용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국가 필수유지시설에서 일하는 노동자 안전은 국민 안전·생명에 직결된다”며 “발전 분야 민간시장 확대정책을 폐기하고 용역노동자를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발전 비정규직 연대회의는 공공운수노조 발전HPS지부·발전기술지부·금화PSC지부·일진파워노조·발전노조·한전산업개발발전노조와 한전산업개발사업운영지원노조로 구성돼 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정규직 전환계획에 따르면 발전 5사의 비정규직 총원은 4천730명이다. 그런데 비정규직 총원에서 발전소 경상정비 노동자들이 누락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발전소 경상정비 노동자가 민간위탁 노동자이기 때문에 당시 발표에 포함하지 않았고 올해 실태조사를 한 다음 정규직 전환 대상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다.

연대회의는 “파업권을 제한할 정도로 국민 생명·안전에 관련된 업무인데도 외주위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발전 5사의 경상정비 노동자를 1단계 정규직 전환 대상에 포함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5개 발전사 사장은 노조할 권리 보장과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려는 정부 정책을 이행해야 한다”며 “연간 조 단위 이윤을 내는 발전소들은 이윤을 주주들에게 배당할 게 아니라 뼈 빠지게 일한 비정규 노동자의 정규직화를 위해 써야 한다”고 말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항의서한에서 “발전 5사가 정규직 전환에 미온적인 근본 이유인 산자부의 외주화 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업계사람 2018-12-07 10:16:45

    발전소퇴직자는 협력업체의 팀장이나 소장급으로 재취업합니다. 팀장 이상급은 회의에 들어가 오더받은 업무에대해 전달할뿐 실상은 월급도둑입니다. 정비업체의 말단 직원은 아무리 노력해도 절대 팀장에 도달 할 수 없으며 용역계약에 따라 인건비는 고정이고 업체이름만 바뀐채 실제 현장에 나가 근무합니다.   삭제

    • 한소리 2018-03-18 19:52:25

      민간기업의 정규직원을 공기업 정규직으로 전환해, 민간기업을 폐업시켜 정비 업무외 다른 직원을 실업자로 만들어야 한는가???
      국민의 생명과안전을 위해서라면 운송업체를 공기업화 해야하는 거 아닌가요???
      고속도로에서 운전기사가 운전대 대신 폰을 들고 있는 기사도 자주 나오던데..   삭제

      • 정규직 2018-03-11 17:35:50

        한전산업개발은 원래 한전이 100% 출자한 공기업이었다고 들었는데
        이분들은 직접고용 되야할듯   삭제

        • 말도안되는소리하네 2018-03-10 15:33:37

          지금보면 저회사정직원들인데 다 공기업시켜달라는거아닙니까 어거지쓰고있네들 HPS,금화,일진 등사기업인데 왜 전환을시켜줘요 참나   삭제

          • 정규직가즈아 2018-03-05 11:26:45

            정규직 전환이 아니라 비정규직 해고 수준 아닙니꽈? 불안한 직장 ㅜㅜ 삶도불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