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정부, 한국지엠 '지원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심노동부는 구조조정 대비책 검토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통보에 정부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정부는 13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긴급차관회의를 열고 한국지엠에 공동실사를 제안했다. 고용노동부는 대량 구조조정이라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대책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차관회의 직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지엠측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생산중단 및 폐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한국지엠의 지난 수년간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은행이 지엠측과 협의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실사를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정부 일각에서는 "지엠이 한국시장에서 마음이 떠난 지 오래"라는 시각이 존재한다. 수년 전부터 한국 철수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온 데다, 수차례 교대제 개편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했기 때문이다. 한국지엠이 2014년 성과연봉제를 폐기하고 호봉제로 임금체계를 개편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서도 '줄 거 주고 곧 털고 나가겠다'는 시그널이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지엠이 경영정상화 의지를 보이지 않는데 정부가 대규모 자금을 투입하는 게 맞냐는 고민이 깔려 있다.

노동부는 대규모 구조조정에 대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공장이 폐쇄되면 노동자 2천여명과 130여개에 이르는 협력업체 노동자 1만5천여명이 거리로 내몰리게 된다. 노동부 관계자는 "일단은 구조조정 상황을 봐 가면서 대책을 세울 방침"이라며 "지엠이 5월 말 폐쇄 통보를 한 만큼 사전 모니터링을 하고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단계마다 어떤 지원대책이 필요한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Chris 2018-02-16 17:41:16

    외국기업에 근무해본 경험인데, 그들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항시 저비용의 지역으로 옮겨가는 것이 그들의 생리라고 본다. 따라서 정부가 관여할 것은 아니라고 봄.   삭제

    • 한국시민 2018-02-14 09:27:35

      믿빠진 독에 물붇기 사람들이 현기차 사지 지엠차 안삽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