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2 금 17:48
상단여백
HOME 칼럼 연재칼럼 이정호의 미디어비평
뜬금없는 우정사업본부장 취임 석 달 인터뷰
   
▲ 이정호 전 민주노총 미조직비정규직실장

우정사업본부 산하 우체국시설관리단은 정규직이 54명에, 무기계약직 2천219명, 기간제 262명으로 비정규직이 절대다수인 공공부문 사업장이다. 비정규직은 우정사업본부 기능직 공무원과 같은 공간에서 같은 일을 하고, 원청 공무원의 업무지시도 받는데 임금은 절반도 안 된다. 우체국시설관리단은 시설 유지·보수와 경비인력을 감시·단속적 근로자로 지정해 연장과 휴일근로수당에서 가산수당을 적용하지 않고 주휴수당도 안 준다.

오랜 차별에 분노한 우체국시설관리단 비정규 노동자들이 5~7일 사상 첫 파업에 들어갔다.

비정규직이 파업 중인데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6일 노사합의서를 발표했다. 파업하던 노조측은 자신들을 빼놓고 “실체 없는 어용노조와 기만적 합의서를 발표했다”고 격분해 8일엔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진짜 사장(우정사업본부장) 면담을 촉구하는 전 조합원 집회를 열었다.

이 와중에 동아일보에 뜬금없이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인터뷰 기사가 실렸다. 내용은 우정사업본부 홍보였다. 동아일보 7일자 경제섹션 7면에 실린 기사는 “배달용 전기차 1만대 늘리고 로봇-드론 도입할 것”이라는 큰제목에 ‘취임 석 달 맞은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란 문패까지 달았다.

장관도, 차관도 아닌 1급 공무원의 취임 3개월 기념인터뷰라니 참 뜬금없다. 강 본부장은 인터뷰에서 종이 편지시대의 낡은 우정행정을 소포가 늘어난 21세기에 걸맞게 혁신하겠다고 했다. 내세운 게 집배원 오토바이를 초소형 전기차로 바꾸는 거다. 우선 다음달 50대부터 시작해 2020년까지 1만대까지 늘린단다. 환경친화적이고 안전사고를 줄이는 장점이 있다. 오토바이는 우편물을 35킬로그램까지 싣지만 전기차는 200킬로그램까지 가능하단다. 그러나 한겨레는 전기차가 100~150킬로그램까지 싣는다고 보도해 도대체 어느 쪽이 맞는지 모르겠다.

인공지능(AI)를 이용하거나 빅 데이터로 물류량을 예측하는 사물인터넷 도입에 로봇·드론까지 거론하며 한껏 우정행정 혁신을 자랑했다.

그러나 강 본부장의 혁신엔 요란한 첨단 과학기술은 있지만 사람에 대한, 특히 현장 집배원들에 대한 배려는 잘 보이지 않았다.

지금도 집배원들은 오토바이로 하루 1천통의 우편물을 배달한다. 전기차로 대신하면 교통체증엔 어떻게 대비할 건가. 가뜩이나 장시간인 집배원들 노동시간은 더 늘 수밖에 없다. 오토바이는 좁은 골목길에서 현장접근성이 좋지만, 전기차는 그렇지 못하다. 골목 어귀에 전기차를 세워 놓고 무거운 소포를 들고 가가호호 뛰어야 한다. 근골격계 질환은 당연히 따라온다.

당장 우정사업본부가 할 일은 파업 물타기용 언론플레이보다는 파업 당사자와 대화하는 거다. 해마다 37명이 죽는 최악의 산재기업인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국감 때도 집배원들의 장시간 노동시간을 조작하다가 발각돼 혼났다.

우정사업본부는 공무원 조직인데도 정부의 일반회계에서 인건비를 받지 못하는 유이한 조직이다. 공무원 인건비는 일반회계에서 나와야 하는데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된 특허청과 우정사업본부 딱 두 곳만 예외다. 정부는 우정행정을 특별회계로 묶어 놓고 경상경비(인건비)를 투입하지 않으면서도 이익이 남으면 일반회계로 빼 갔다. 우편업무는 필수공익사업인데도 적자라는 이유로 인력충원을 안 하고 있다. 흑자 내는 우체국보험에서도 교차보조를 받지 못한다. 그러면서도 정부는 2004~2015년 금융 구조조정 지원을 위해 우체국 특별회계에서 무려 7천279억원을 빼 갔다.

우체국보험 특별회계 지원도, 정부 재정지원도 못 받는 우편 특별회계 구조가 오늘날 집배원 인력부족과 기형적 외주화의 핵심 원인이다. 지금 우정사업본부는 이 구조를 바꿔 인력충원의 물꼬를 터야 한다.

앞서 한겨레도 지난달 1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린 ‘우문현답(우체국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TF회의’를 취재해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 그러나 우정사업본부 비정규 노동자들 SNS엔 “우정사업본부 TF가 현장에 있지 않다”는 성토가 계속 올라온다.

전 민주노총 미조직비정규직실장 leejh67@hanmail.net

이정호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노성란 2018-03-13 09:31:55

    삥땅치지 말고 밥값 달라
    우체국

    해체하고 직접고용 고용하라   삭제

    • 투쟁 2018-02-12 09:52:10

      우정청승격은 도대체 언제하해주는건지 국회 반성하라   삭제

      • 권혜진 2018-02-10 00:01:43

        공공기관에서 주휴수당도 안주고....
        학교만큼 비정규직 차별하는 더럽고 치사한 곳이 또 있었네.
        투쟁입니다 투쟁!!!!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