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부산지하철노조 “전문성 없는 관피아 언제까지 되풀이할 건가”부산교통공사 경영본부장에 부산시 퇴직관료 임명 논란
부산교통공사가 경영본부장에 퇴직관료를 임명하자 부산지하철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노조는 낙하산 인사 철회와 인사 검증시스템 마련을 요구했다.

노조는 22일 “공사 임원직에 또다시 부산시 퇴직관료를 임명했다”며 “자질 없는 퇴직관료 노후보장 인사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공사는 지난 19일 박상호 전 부산시 강서구 부구청장을 경영본부장(상임이사)으로 임명했다. 박상호 경영본부장은 39년간 공직생활을 하며 부산시에서 IDB연차총회지원담당관과 총무담당관을 지냈다.

노조는 공사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상 문제점을 지적했다. 임원추천위 구성원 중 3분의 2가 부산시장과 부산시의회가 추천하는 위원이기 때문이다. 노조는 “임원추천위 구성의 한계로 부산시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해 공정한 인사가 불가능하다”며 “임원추천위에서 추천된 자를 검증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사 임원추천위 설치운영규정에 따르면 임원추천위는 7명으로 구성된다. 부산시장 추천 2명, 부산시의회 추천 3명, 공사 이사회 추천 2명이다. 임원추천위는 공사 사장과 감사, 상임·비상임이사 후보 심의·추천권을 행사한다. 노조 관계자는 “임원추천위가 매번 관료 출신 낙하산 인사를 공사 임원직에 임명하고 있다”며 “퇴직관료 낙하산 인사들은 도시철도 운영에 전문성이 없을 뿐만 아니라 철도 시스템 특성을 무시한 인력감축을 추진하거나 요금인상에 몰두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인사구조를 개선하고 안전한 지하철 운영을 위해 지역 노동계·시민단체와 연대해 투쟁하겠다”고 경고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러니비리가끝이없지 2018-03-06 01:29:32

    겉으론 좋은일하는척하면서 뒤에선 온갖비리는 다 벌리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