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5 수 13:2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끊어진 남북 우편교류 다시 잇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 '남북 우편교류 염원 기원제' 열어
   
▲ 국공노
우체국 공무원 노동자들이 1950년 6·25 전쟁 직전에 끊긴 남북 간 우편교류 재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우정사업본부 행정·기술직 공무원들로 구성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위원장 이형철)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견지동 우정총국 앞에서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새해맞이 남북 우편교류 염원 기원제'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남북 간 우편교류는 통일의 초석을 다지는 중요한 정책"이라며 "우편물 교류가 경제교류로 이어지고 인적교류까지 이어진다면 통일의 그날은 보다 빨리 다가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조에 따르면 남북 간 우편교류는 46년 3월부터 50년 6월까지 4년3개월 동안 이어졌다. 38선이 그어진 이듬해인 46년 1월 미소공동위원회 예비회담에서 우편물 교환이 성사된 후 같은해 3월15일부터 개성역에서 1차 남북 우편물 교환이 시작됐다. 6·25 전쟁 직전까지 이렇게 남북을 오간 우편물은 288만여통이었다. 전쟁이 끝난 후 우편물 교환 재개를 위한 북측의 회담제의가 있었지만 남측의 거부로 지금까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6일 베를린 구상에서 남북철도 연결에 대한 의지를 밝힌 만큼 지금이 중단된 남북 간 우편물 교환을 재개해야 할 때라고 봤다.

이형철 위원장은 "안부를 묻는 편지를 시작으로 이산가족 간 특산품 교류로 확대할 수 있으며, 우체국쇼핑을 통해 북한 특산품과 개성공단을 비롯한 북한에서 생산되는 공산품 판매망도 확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경제발전으로 남북 간 경제적 차이가 극복되고 간극이 좁혀진다면 통일비용이 절감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는 우정사업본부가 통일을 대비하고 나아갈 수 있는 정책부서가 되도록 우정청으로 승격시켜야 하며, 우정사업본부는 지금이라도 통일부와 협력해 통일대비 정책을 차질없이 준비해야 한다"며 "노조도 제 공무원단체,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지원하고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