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13:1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일자리센터 상담사 39명 공무직 전환정년보장·처우개선 기대 … "향후 모든 자치구로 확대"
서울시가 15개 자치구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39명을 시간선택제 임기제공무원(9급)에서 정년이 보장되는 공무직(무기계약직)으로 순차 전환한다고 1일 밝혔다.

자치구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는 자치구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취업상담과 알선서비스를 제공한다. 인건비는 전액 서울시가 지원한다. 서울시 소속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22명은 2013년 공무직이 됐다. 반면 자치구 직업상담사들은 동일한 상시·지속업무에 종사하면서도 1~2년 단위 계약으로 고용불안에 시달렸다. 매년 성과평가에 따른 교육이나 휴가사용 제한 같은 차별대우를 받았다.

서울시는 전체 25개 자치구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69명 중 15개 자치구 39명을 공무직으로 전환한다.

동대문구(3명)·광진구(2명)·중랑구(2명)·성북구(2명)·강북구(3명)·도봉구(2명)·노원구(2명)·강서구(3명)·금천구(3명)·관악구(3명)·강동구(3명) 직업상담사 28명은 1일자로 전환됐다. 구로구(3명)·은평구(3명)는 다음달 1일까지, 성동구(3명)·서대문구(2명)는 상반기 중 공무직으로 전환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무직 전환을 통해 고용불안이 해소되고 일자리 질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15개 자치구를 시작으로 전 자치구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