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건물 철거하던 이동식 크레인 버스 덮쳐승객 1명 사망 … 지반 약화·작업공간 협소 문제인 듯
건물 철거작업 중이던 이동식 크레인 지지대(붐대)가 꺾여 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사망했다. 크레인 전문가들은 지반 약화나 작업공간 협소로 인한 사고 가능성을 제기한다.

28일 고용노동부 서울남부고용노동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동 공사현장에서 건물 철거작업을 하던 70톤짜리 이동식 크레인 붐대가 꺾여 버스정류장에 정차 중이던 버스를 덮쳤다. 크레인은 5톤짜리 굴삭기를 건물 5층 옥상으로 들어 올리고 있었다.

버스에 탑승 중이던 승객 1명이 숨지고 버스정류장에 있던 승객을 포함해 15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1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청 관계자는 “사고 원인이 명확하지 않다”며 “붐대가 꺾인 원인을 좀 더 조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크레인 전문가들은 작업환경을 사고 원인으로 지목한다. 정회운 타워크레인설·해체노조 위원장은 “언론에 보도되지 않지만 이동식 크레인 사고는 한 달에 두세 건씩 일어난다”며 “이동식 크레인이 넘어지지 않도록 땅에 고정하는 아웃트리거를 정확하게 고정하지 않아 균형을 잃거나, 운전자가 붐대 높이와 기울기를 정확하게 맞추지 못해 전도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크레인 기사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는 박종국 시민안전센터 대표는 “크레인과 굴삭기 무게를 보면 중량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동식 크레인이 지반이 약한 (건축 폐기물 위에서) 굴삭기를 들어 올리면서 균형을 잃었거나, 철거현장이다 보니 작업공간이 협소해 아웃트리거를 제대로 고정하지 못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