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7 금 16:4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인천공항, 일부 생명·안전업무 직접고용 배제 논란공공노련·공공산업희망노조 “항공·항행시설관리 등 610명 빠져 … 재협의하자”
   
▲ 공공노련 비정규직본부와 공공산업희망노조가 28일 정오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공항공사는 생명·안전업무 종사자 610명을 직접고용하라”고 요구했다. <공공노련 비정규직본부>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사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모델을 확립하고 합의에 이르렀으나 일부 생명·안전업무 비정규 노동자들이 직접고용에서 배제되면서 내부 진통을 겪고 있다. 노동자들은 “직접고용 범위를 다시 협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공노련 비정규직본부와 공공산업희망노조가 28일 정오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명·안전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인천공항공사 직접고용에서 제외됐다”며 “공사는 직접고용 논의 막판에 어이없게 소외된 600여명의 비정규 노동자를 직접고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생명·안전에 직결되는 업무를 정규직화해서 일하는 노동자의 고용안정과 해당 분야 전문성·안전성을 향상시키겠다는 정규직화 취지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며 “수차례 정규직화 논의 과정에서 8개 생명·안전업무 비정규직 854명을 직접고용하겠다는 것이 공사의 일관된 입장이었는데, 막판에 명확한 기준 없이 전환대상 인원과 직군이 바뀌었다”고 비판했다.

공사와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지난 26일 소방대·보안검색·보안경비 3천명은 공사가 직접고용하고 7천명은 공항운영과 시설·시스템 관리 2개 별도법인을 설립해 고용하는 데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생명·안전업무로 분류됐던 항공·항행시설과 시스템 안전관리업무 종사자 610명이 공사 직접고용이 아닌 법인 전환으로 분류됐다.

이준상 비정규직본부장은 “지난달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용역 결과에서도 운항·항행시설과 시스템 안전관리업무는 생명·안전 밀접업무로 판단돼 8개 분야 854명이 직접고용대상으로 분류됐다”며 “막판 협의에서 6개 분야 610명이 직접고용에서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직접고용 대상을 늘리려면 생명·안전업무 854명을 최우선으로 지정하고, 국내외 항공운항 기준에 따라 생명·안전 유관업무 경중과 연관성을 따져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며 “노·사·전문가 재협의를 통해 직접고용 전환 범위를 다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인천공항? 2017-12-31 19:19:04

    이제 공부할필요없습니다 몸수색만 잘하면 공항공사 직고용될수있습니다~ 취중생 여러분 힘내세요!   삭제

    • 공항 비정규직 2017-12-29 19:06:00

      생명 안전이 정부의 가이드 라인이라는 명목으로다른 파트는 무조건 자회사 설립이라고 밀어 부쳤던게 공항공사인데, 아무런 이유 없이 직접적인 생명/안전 부서는 배제하고 노노/노사 갈등이나 조장 시키는 공항공사. 정신 차리고 잘 좀 해라   삭제

      • 국민 안전 지키미 2017-12-29 19:04:20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별 관심도 없는 인천공항인가봅니다. 노, 사, 컨설팅 업체에서 이구동성으로 직고용 분야라고 일관되게 주장했다는데 그 분야는 쏙 빼놓고 숫자 맞추기에 급급해서, 연말까지 성과를 내어 보겠다고 무리하게 합의를 하셨나봐요? 그것도 민노, 한노 양쪽 모두 합의한 것도 아니면서...
        국민의 안전보다는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시는 인천공항이 아닌가 싶네요.
        납득이 될수 있도록 다시 잘 협의를 하셔야 할듯 하네요.   삭제

        • 비정규직 2017-12-29 17:53:43

          인천공항 비정규직 이제 그만들 하십시요..처음에는 고용안정만 되면 만족한다고 하지 않았는지요? 직고용이든 자회사든 여러분들이 원하는 고용안정이 된것이 아닌가요? 850명에서 3000명으로 직고용 인원이 늘어나 인천공항 비정규직분들이 더 많은 직원들이 혜택을 봤으면 된거죠..본인들이 직고용이 못되었다고 이러시면 안되는거 아닌가요? 610명이 직고용에서 배제되었다고요? 나머지 인원 6,290명도 배제되었습니다..욕심들 그만들 부리시고 자회사 정규직으로 가셔서 고용안정 받으십시요.   삭제

          • Kim 2017-12-29 11:58:23

            몇개월동안 생명,안전 위주로 전문가 의견을 들어가며 850여명의 직원들을 협의해주듯이 하다가 갑자기 기존에 없었던 3000명을 1주일안에 확정이라고 말바꾸고 숫자노름만하는 인천공항 사장은 당장 물러나라!   삭제

            • 쪼꼬82 2017-12-29 11:54:33

              독단적인 위안부 합의가 이슈가되듯 국토부에서 정규직 전환을 연내 마무리 하라는 방침에 7개월간 진행된 전문가노사 협의를 모두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진행된 정일영사장과 민노총의 합의문이 진정 정규직 전환의 표본이 될수 있는지가 궁금하다. 생명과 안전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발표한 내용중610여명(한노210,민노400)이 배제되고 진행된 이번 합의문 또한 모두가 인정 할 수 있는 내용인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본다. 문재인 정부는 독단적인 인천공항의 실태를 재검토하여야 한다.   삭제

              • jjang 2017-12-29 10:58:32

                말로만 생명.안전을외치고 자기들이속만챙기는 인천공항 참답답할노릇이네 당장이라도 제대로된 협의를진행해야될듯   삭제

                • Young 2017-12-29 10:58:21

                  아니 자기들이 자회사 가겠다고 해놓고 왜 이제와서 안끼워준다고 생때를 쓰는지   삭제

                  • Pijsrjt 2017-12-29 10:52:53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일 최일선에서 직접관여하고 있는이들에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1순위라 노,사,컨설팅 모두가 외쳐놓구선 지금은 왜? 이번 정부는 귀기울이는 정부로서 이런 작태를 바로잡아주어야 할것입니다.   삭제

                    • tomoc55 2017-12-29 10:49:43

                      합의한 내용은 무시하고 성과내기에 급급하여
                      그동안의 노력을 무시하는 행위 바로잡아야한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