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3 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노동부, 중장년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서비스“유형별 특성·행동전략 파악해 맞춤서비스로 재취업까지”
김아무개씨는 20년간 일한 회사를 퇴사한 뒤 수차례 재취업에 실패했다. 좌절을 반복하던 김씨는 워크넷을 통해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생애경력설계 프로그램을 신청했다. 인생 방향을 설정한 김씨는 자신이 희망하는 곳에 재취업했다.

고용노동부가 중장년층 경력진단과 재취업 지원을 도와주는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서비스를 21일 시작한다. 노동부는 20일 “생애경력설계로 40세 이상 중장년 재취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자가진단 결과에 따라 유형별 특성과 행동전략을 파악할 수 있고, 교육 및 프로그램은 물론 행동전략 수행을 위한 다양한 지원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가진단서비스는 워크넷 장년페이지(work.go.kr/lifeplan)에서 이용할 수 있다. 진단 결과는 메일로 제공받는다. 노동부는 장년층 재취업을 위해 워크넷 전직지원 및 생애경력설계를 위한 프로그램 정보와 신청, 온라인 동영상 자료제공 서비스를 모바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김경선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중장년들이 경력설계에서 재취업까지 맞춤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