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4 화 14:2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임상시험 논란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의사노조 출범국회에서 기자회견 … “환자사망 임상시험 중단하고 사과하라”
임상시험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의사들이 노조를 만들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동남권원자력의학원분회는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의학원의 임상시험 중단과 환자에 대한 사과, 담당부처 관계자 처벌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윤종오 민중당 의원과 추혜선·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함께했다.

올해 9월 설립한 분회에는 원자력의학원 의사 53명 중 12명이 가입해 있다. 원자력의학원은 임상시험 문제점을 국민신문고에 제보한 흉부외과 과장 출신 김재현 분회장을 지난달 해고해 비난을 사고 있다.

원자력의학원은 2011년부터 위암·폐암환자에게 ‘수지상세포(면역세포) 면역치료에 따른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원자력의학원은 “임상시험이 성공적”이라고 홍보해 왔지만 시험 대상 환자 15명 중 3명은 암이 재발·전이됐고, 2명이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원자력의학원은 김재현 분회장을 저성과자로 분류해 해고했지만, 분회는 임상시험 문제를 신고한 것에 대한 보복행위로 보고 있다. 김 분회장은 “원자력의학원은 환자 사망 사실을 숨기다가 최근에서야 인정했고, 정치권에서 조사를 하자 국회의원들에게만 사과했다”며 “환자와 직원들에게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원자력의학원은 이날 배포한 입장자료에서 “사망 환자들은 임상시험 약물과 상관없는 폐렴으로 사망했다”며 “김재현 전 과장을 명예훼손과 허위내용 유포로 고발했고, 필요하다면 객관적인 제3기관에 의뢰해 연구의 안전성을 입증받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는 이날 기자회견을 한 분회 외에 300여명이 가입한 보건의료노조 동남권원자력의학원지회가 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