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3 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서울지하철노조-5678서울도시철도노조 통합 초읽기19~22일 조합원 투표 … 3분의 2 이상 찬성이면 가결
서울지하철노조(1~4호선)와 5678서울도시철도노조(5~8호선)가 통합을 추진한다. 19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되는 조합원 투표에서 가결되면 서울교통공사노조로 통합한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3개 노조 가운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인 서울지하철노조와 5678서울도시철도노조가 통합 초읽기에 들어갔다. 한국노총 공공연맹 서울메트로노조는 통합에 참여하지 않는다.

두 개 노조가 통합하면 서울교통공사 과반 노조가 탄생한다. 조합원은 서울지하철노조가 6천345명, 5678서울도시철도노조가 5천846명이다. 서울메트로노조 조합원은 2천409명이다. 두 노조 조합원은 1만2천200여명으로 전체 조합원 대비 83.5%를 차지한다.

1~4호선 운영사와 5~8호선 운영사가 통합한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5월31일 출범했다. 공사 출범에 앞서 같은달 22일 3개 노조가 통합 추진 선언문을 발표했다. 8월 말 3개 노조는 각각 대의원대회를 열어 통합 추진을 승인했다.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통합노조 체계를 논의하고 전체 조합원 공동설문조사를 했다.

그런데 이달 7일 서울메트로노조가 통합 투표 불참을 통보했다. 8일 두 노조만 통합 합의서를 체결했다. 통합합의서에 따르면 두 노조는 기존 노조를 해산하고 통합노조로 합병한다. 조합원 투표가 가결되면 다음달 노조설립신고 절차를 밟고 내년 2월 중 통합노조를 결성한다. 같은해 3월 말까지 집행부 구성을 위한 선거를 하고 4월 중 초대 집행부를 출범한다.

19~22일 치러지는 조합원 투표 안건은 두 가지다. 두 노조 합병 찬반과 상급단체를 공공운수노조로 의결하는 찬반 투표를 한다. 합병은 조합원 과반 참여와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가결된다. 상급단체 투표는 과반 참여, 과반 찬성으로 가결한다.

이들 노조는 안건이 통과될 것으로 내다봤다. 10월 조합원 설문조사에서 70.8%가 찬성, 20.3%가 조건부 찬성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반대는 8.8%에 그쳤다. 노조 통합에 찬성하는 이유로 절반(49.5%)이 “교섭력과 투쟁력 확대”를 꼽았다. 25.1%는 “갈등 해소와 내부 화합”, 15.7%는 “1사 1노조가 옳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통합 시기는 55.9%가 “최대한 빨리, 올 연말·내년 초”라고 답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