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자녀 많고 어릴수록 여성 고용률 낮아통계청 '자녀별 여성 고용지표' 발표 … 월 200만원 미만 43.6%
자녀가 많고 어릴수록 여성 고용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가 월 200만원 미만 저임금 노동자였다.

통계청이 ‘2017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부가항목)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를 7일 발표했다.

18세 미만 자녀가 1명인 여성 고용률은 57.8%였다. 자녀가 2명인 여성 고용률은 55.5%, 자녀가 3명 이상인 여성 고용률은 49.1%였다. 자녀가 많을수록 수치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대비 자녀 1명과 2명의 고용률은 각각 1.0%포인트와 0.9%포인트 증가했다. 3명 이상은 0.3%포인트 감소했다.

자녀 연령이 여성 고용와 노동시간에 미치는 영향도 컸다. 자녀 연령별 고용률은 6세 이하가 46.45%, 7~12세 60.1%, 13~17세 67.8%로 자녀 나이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높아졌다.

취업 여성 중 임금노동자 비중은 79.9%, 비임금노동자 비중은 20.1%였다. 임금 수준별로는 100만~200만원 미만이 43.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00만~300만원 미만이 21.8%로 뒤를 이었다.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절반 이상(51.4%)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에 종사했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에서는 24.1%가 일했다.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고용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도로 76.9%를 기록했다. 강원도(62.5%)와 충청북도(62.5%)에서도 여성 고용률이 높았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