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법
"한국지엠, 비정규직 자르고 정규직 투입해 인원조절 시도"금속노조 총고용 보장 결의대회 열어 … 창원·부평공장 비정규직 150여명 해고 위기
한국지엠이 사내하청업체가 담당하던 일부 공정 계약해지를 추진하면서 비정규직 대량해고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비정규직이 맡던 공정에 원청 정규직을 투입하는 이른바 인소싱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금속노조는 30일 오후 인천 부평 한국지엠 부평공장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한국지엠은 부실경영에 따른 물량감소를 이유로 진행 중인 비정규직 해고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지엠은 최근 창원공장 엔진조립을 맡고 있는 사내하청업체에 일부 공정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12월4일부터 원청이 해당 공정을 직접 담당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에 따르면 부평공장에서도 유사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부평공장 비정규직 50여명과 창원공장 비정규직 100여명이 원청 계약해지에 따라 일터를 떠날 위기에 놓였다. 창원공장 계약해지 공정은 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이 주로 일하던 곳이다.

한국지엠은 계약해지로 생긴 빈 공정에 관리자를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원청 정규직을 배치하려면 노조와 전환배치에 합의해야 하는데, 노조 한국지엠지부와 대화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다. 정규직인 한국지엠지부가 전환배치에 합의하면 정규직이 비정규직 일자리를 빼앗는 모습이 연출된다.

노조는 "한국지엠 경영진이 경영실패에 따른 물량감소 상황을 노노 갈등을 촉발시키는 방식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 관계자는 "경영위기에 따라 노동시간단축과 순환휴직이 필요하다면 정규직과 비정규직에게 동일하게 적용시키면 되는데도 한국지엠이 비정규직을 잘라 내려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결의대회에서 "한국지엠이 정리해고 절차를 밟지 않으려고 사내하청과 계약·재계약을 반복하면서 손쉽게 인원을 조절하고 있다"며 "원청은 한국지엠 노동자들의 총고용을 보장하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