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2 화 11:1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광주 광산구청 '인권침해·차별 논란' 얼굴인식기 중단"12월 한 달간 노조·인권·노동전문가 의견 수렴하겠다"
   
▲ 가로환경관리원 얼굴인식기 설치 안내문

광주 광산구청이 인권침해·차별 논란을 일으킨 청소노동자 대상 '얼굴인식기' 운영을 중단했다.<본지 2017년 11월22일자 2면 '광주 광산구청 얼굴인식기 도입 갑질 논란 … 출퇴근 확인 공무원은 지문인식, 청소노동자는 얼굴인식?' 기사 참조>

광산구청 관계자는 30일 <매일노동뉴스>와의 통화에서 "시범운영 중이던 얼굴인식기에 대해 인권침해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에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2월 한 달간 인권전문가와 노동전문가, 노조 대표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다른 방향을 찾아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광산구청은 지난 20일 구청 직접고용 공무직인 가로환경관리원들의 근태관리를 효율적으로 하겠다며 얼굴인식기를 설치했다.<사진 참조> 구청은 당초 이날까지 얼굴인식기를 시범실시하고 보완사항을 점검한 뒤 12월1일부터 정상운용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얼굴인식기가 청소노동자들만을 대상으로 한 데다, 노동자들과 충분한 협의 없이 설치되면서 인권침해·차별 논란이 거셌다.

얼굴인식기 설치를 반대한 광주전남자치단체공무직노조(위원장 이한석)는 구청 결정을 환영했다. 이한석 위원장은 "오전에도 구청에 얼굴인식기 시행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며 "구청이 운영중단을 결정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구청은 근무형태 변경 문제 등에 대해 사전에 노조와 성실히 협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