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트럼프 방한 첫날 서울·평택에서 '반대시위'NO트럼프 공동행동 "굴욕외교" 비판 … 광화문광장에 차벽 등장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한 7일 오후 문정현 신부와 블랙리스트 예술가, 해고노동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찰에 둘러쌓인 채 방한 반대시위를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찾은 7일 서울 광화문광장과 평택 등에서 "트럼프 반대" 목소리가 들끓었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22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NO트럼프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종 차별과 반이민 정책으로 전세계적 비난을 받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정부가 그를 국빈으로 초청해 국회 연단까지 내주는 굴욕외교로 일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 분노에 대해 비상령과 집회 금지, 대규모 경찰력 동원으로 박근혜 세력의 적폐 행태를 답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이동이 예정된 시각에 맞춰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트럼프 규탄 캠페인과 ‘NO트럼프 집중행동’을 했다. 경찰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차벽을 동원해 시위장소를 에워쌌다.

공동행동은 저녁 같은 장소에서 촛불집회를 했다. 공동행동은 "트럼프 정부는 대담하게 평화정책으로 전환하고 문재인 정부는 남북공동선언 정신에 기초해 남북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우리는 일본 아베 정부가 군사력 증강과 경찰국가화를 위한 시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삼보일배 평화기도 행사를 열었다. 이들은 “남북 대화 재개로 한반도 전쟁위기를 해소하고 사드를 철거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첫 방문지인 경기도 평택 미군 험프리스(K-6) 기지 정문 앞에서도 이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반대집회가 잇따랐다. 사드 반대·탄저균 추방 평택시민행동은 기지 앞에서 “전쟁과 트럼프를 반대한다(NO WAR NO TRUMP)” 등의 구호가 쓰인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

시민행동은 “트럼프는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전쟁위협을 일삼고 있다”며 “한국 국민을 무시하는 통상압력을 가하는 트럼프에 반대한다”고 외쳤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