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근로복지공단, 하지 절단환자 보행장치 해외 기술이전
근로복지공단 재활공학연구소(소장 유제청)가 최근 개발한 Toe-flex 인공발·의지용 자석락 장치 기술을 미국 ST&G USA에 이전한다. 양측은 6일 사업화를 위한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한다.

5일 공단에 따르면 연구소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인공발 및 자석락 장치'는 하지 절단환자의 자연스런 보행을 도와주고 생활에 불편함을 덜어주는 신기술이다. 보행능력 회복기간을 단축하고 신체기능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소와 ST&G USA는 회사 부설연구소에서 상용화 개발연구를 함께 진행한다. 미국 FDA 인증절차를 거쳐 미국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유제청 소장은 "인공발과 자석락은 새로운 개념의 의지기술로서 외국 경쟁그룹보다 이동과 보행기능 면에서 기술 우위에 있다"며 "이번 기술이전을 계기로 재활공학 생태계 형성에 주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