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2016년 단체교섭 첫 삽도 못 떴는데…] 보수언론 "노조 횡포" 공격에 금융노조 반발
“2016년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아직 시작도 못했습니다. 이러다간 올해를 넘길지도 몰라요. 그런데 친노동 정부 등에 업힌 노조의 횡포라니요. 너무하는 것 아닙니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금융노조에 쏟아지는 보수언론의 막무가내 공격에 한 노조간부가 한 하소연이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노조와 은행연합회는 지난 12일 중앙노동위원회가 개최한 1차 조정회의에 참석했다. 노조는 지난달 31일 대형 시중은행을 비롯해 33개 사업장 사용자들에게 교섭결렬을 통보하고 다음날 중앙노동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이달 6일에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한 19명의 은행장·기관 대표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했다. 이를 전후해 “문재인 정부에 기댄 과도한 대응”이라는 투의 보도가 쏟아졌다. 노조 산하 조직에서 지부 선거개입 의혹을 받은 임원들이 해임되고, 몇몇 지부가 노조 추천 사외이사 임명을 추진하자 비난이 거세졌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3월 시작한 금융권 산별교섭이 금융공기업을 시작으로 한 연이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탈퇴로 어긋났고, 아직도 제대로 복원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수십 차례 교섭을 요구하는 동안 단 한 번도 사용자가 나타나지 않아 2년 가까이 교섭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왜 우리가 ‘과하다’는 얘기를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쟁의조정 신청이나 고소·고발, 사외이사 추천 등이 모두 법률에 근거한 정상적인 노조활동이라는 입장이다. 노조는 "사용자측이 아직까지 성과연봉제 도입에 집착하면서 교섭이 파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9일 허권 노조 위원장과 하영구 회장은 서울 모처에서 산별교섭 복원과 관련해 대대표교섭을 했다. 하 회장이 임금체계 개편을 위한 TF 발족을 산별교섭 복원의 전제조건으로 내걸면서 파행을 맞았다. 하 회장은 그동안 호봉제를 폐지하고, 성과중심 임금체계 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 1차 조정회의에서 중앙노동위는 9월 중 산별교섭을 복원하고 임금체계 개편TF를 발족하라고 중재안을 제시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