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9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대라이프생명 '희망퇴직 화이트리스트' 유출 논란지부 "명단 제외자 다 나가란 거냐" … 노동부에 부당해고 고발
현대라이프생명보험이 희망퇴직을 하면서 잔존할 인력의 이름을 명시한 화이트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사무금융노조 현대라이프생명보험지부(지부장 김성구)에 따르면 회사는 이달 1일부터 11일까지 기한으로 직원들에게 희망퇴직을 접수하고 있다. 그런데 희망퇴직 접수 첫날부터 논란이 일었다. 회사가 작성한 ‘영업본부 조직도(to-be)’ 문건이 조합원들의 제보로 지부에 전달됐기 때문이다. 지부는 해당 문건이 회사가 희망퇴직을 통해 달성하려는 인력 감축·배치 계획을 담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현대라이프의 직원은 정규직(215명)과 계약직(45명)을 포함해 260명이다. 문건에는 정규직은 53명으로, 계약직은 14명으로 줄인다는 계획이 담겼다. 계획대로라면 직원 4명 중 3명이 회사를 떠나야 한다는 얘기다.

지부는 “회사가 희망퇴직 접수 전부터 미리 감축 인원 목표를 정해 놓은 것”이라며 “다수 조합원들이 강제로 회사에서 쫓겨나는 것은 아닌지 불안해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회사는 해당 문건에 인력조정 대상에서 제외되는 67명의 직원 이름을 명기했다. 이름이 적힌 직원 중 지부 조합원은 17명에 불과했다. 지부 전체 조합원은 150명이다.

지부 관계자는 “명단에 이름이 실려 생존하는 조합원이 10% 수준”이라며 “전체 직원 생존율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을 감안하면 노조 조합원 잔류를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지난 5일 이재원 대표이사를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남부지청에 고발했다.

김성구 지부장은 “회사가 12일 조직개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인데 희망퇴직을 신청하지도 않은 직원을 배제한 채 시나리오를 만든 것이 확인됐다”며 “회사가 노조 조합원이라는 이유로 직원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부당노동행위와 근로기준법상 불법해고를 계획했다”고 주장했다.

<매일노동뉴스>는 지부 주장과 관련한 사측 입장을 듣기 위해 회사 기업문화팀장에게 수차례 연락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궁금이 2017-09-14 13:01:12

    명단이 어떻게 유출 될 수가 있지요?   삭제

    • 박주임 2017-09-12 23:44:37

      보험설계사를 챙겨라 그게 지금부터 현대라이프 기업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너희가 할 일이다.
      절대 만만하게 봐서도 우습게 봐서도 안되는 일은
      하지않는것이고 시작했다면 지금부터 수습하라
      최근에 눈으로 보지 않았는가!   삭제

      • 이사회의장 2017-09-11 22:40:11

        이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유럽에 놀러 갔나요 ?
        병 입니다 그저 해외가서 SNS로 자랑질하면 열광하는 청년들 ...   삭제

        • 개돼지 2017-09-11 22:27:31

          현대라이프 니들이 말하는 개돼지는 굶어죽는다   삭제

          • 보험설계사 2017-09-11 22:21:49

            보험회사인데 갑자기 재택근무 통보받고 일못하고있고 보장급1원없고, 잔여수수료 못받고 해촉해야하는 설계사 언급은 없네요
            그많은 설계사분들 피땀흘려 쌓은 잔여수당은 누가 가져가나요   삭제

            • 희퇴자 2017-09-10 16:32:48

              기울어져 가는 회사 희망퇴직금 이라도 줄 때
              새 삶을 찾는게 더 나을 수 있더군요
              실질적인 대표는 이런 시기에 유럽 여행 다니는 회사
              미래는 어둡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