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공기관 단시간 무기계약직 "일자리 로드맵에 처우개선 포함하라"“5시간에 할 수 없는 업무 주면서 밥값도 초과근무수당도 안 줘”
일자리위원회가 다음달 발표하는 ‘일자리 정부 5년 로드맵’에 공공기관 단시간 무기계약직 처우개선 방안을 포함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27일 공공운수노조 근로복지공단고용정보지부(지부장 류이현)에 따르면 하루 5시간 근무하며 근로자 고용정보 관리업무를 하는 근로복지공단 단시간 무기계약직은 식비나 명절상여금 같은 복리후생비를 받지 못하고 기본급도 최저임금 수준이다.

고용정보조사직은 전국 50여개 공단 지사에 180여명이 있다. 지사 규모에 따라 1명에서 8명까지 일한다. 이들의 급여는 세후 월 80만원대다. 취득·상실·근로내용 확인·정보변경·취소 신고 등 고용정보와 관련한 신고서를 처리한다. 민원 서류 접수부터 처리까지 담당하고 민원 응대업무도 맡는다.

지부는 “하루 5시간 안에 결코 할 수 없는 업무량을 소화하기 위해 초과근무를 기본으로 하고 휴게시간도 사용하지 못한다”며 “단시간 직종으로 채용됐다는 이유로 밥값도 초과근무수당도 주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공단이 2011년 근로자 고용정보 관리제도를 도입하면서 고용정보 관리인력으로 채용됐다. 2014년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간제 계약직에서 하루 5시간 근무하는 단시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다. 그런데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면서 오히려 급여 수준이 낮아졌다. 퇴직급여 충당금을 마련한다는 명목으로 기본급이 90만원에서 83만원으로 줄어든 것이다.

지부가 요구하는 것은 △호봉제 도입 △보수 기준 명확화 △복리후생비 시간비례 지급 △전일제 전환 선택제다. 류이현 지부장은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가운데 차별받는 단시간 무기계약직이 있다는 것을 정부가 실태조사를 통해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며 “정부가 발표하는 로드맵에 단시간 무기계약직에 대한 처우개선 방안을 함께 담아 달라”고 요구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7
전체보기
  • 슬픈현실 2017-11-01 12:24:28

    학교무기직 입니다
    큰 차별은 없지만
    학교회식이나 침목모임 워크샵 등
    저는 참여치 못합니다
    법적으로 못하는건 아니지만
    누구한명 직원으로 인정을 안하는 분위기이니 뭐
    이럴땐 참 씁쓸 ㅜ.ㅜ   삭제

    • 지나는길에 2017-10-19 00:28:55

      우연히 보게된 기사.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남깁니다.
      기사가 오른 시점보다 이슈화로 인한 더욱 심한 차별과 여전히 그곳에서 비정규직으로 대우받고 있는 1인으로서 기사 진심으로 공감하고 갑니다. 근로복지공단 고용정보조사원은 비정규직입니다.무기계약이라지만 내부에서 비정규직으로 규정하고 급여는 알바수준, 대우는 근로장학생이 부럽지요. 단언컨대, 정규직업무 동일하게 합니다. 실업급여 수급전에 전화많이 하실텐데 그거 저희가 다 접수하고 통화하고 합니다. 동일노동인데 알바임금.
      정부의 시책이 이곳까지 닿아주시길 기대해봅니다.   삭제

      • 들판에서 2017-09-22 09:03:26

        더이상눈치보지말고
        앞만보고전진하십시요
        참! 법을 악용하는자들입니다
        언론에 꼭 알려야됩니다
        JIBC로가십시요
        고용정보지부 응원합니다   삭제

        • 쑥쑥이 2017-09-13 01:54:00

          근로복지공단

          이름이 아깝습니다
          누구를 위한 복지를 하시는지
          이사장님은 알고 계신가요
          고용정보조사원을 알고 계시기나 하는지
          윗분들은 승진에 목마르신지 답이 없으시네요
          중간에서 다 짜르고 전달하겠죠

          일개미들은 오늘 밥도 못먹고
          민원업무에 시달리며 목마름에
          침 꼴딱 삼키며 일한다
          아 힘들다
          내일 아침에는 컵라면이라도 사들고
          출근해야겠다   삭제

          • 무기는노예다 2017-09-12 03:57:15

            업무와 책임은 정직원과 동일하게 요구하는데 복지와급여는 동기간근무자 삼분의일 최저시급 최저생계비겨우넘는다
            무기를 무기로 ..차별을 은근조장하고 책임자들 매번바뀔때마다 공익근무요원이나 인턴 국가장학생만도 못한대우와 업무과속요구를하고, 임금은 인턴 국가장학생반정도 된다 5시간이면 정규직과 세시간차이
            종일 업무요구하는 직종이라 점심도 시간나눠서 먹어야하고 무슨 계약직기죽이는 것도아니고 직원은모여서 밥먹고 계약직은 회사지키며 나눠서 밥먹어야하나..밥값은기대도 안한다 사년차면 좀사람대접은해라   삭제

            • 취준생이 2017-09-11 12:58:35

              1인 최저생계비 주면서 겸업 못하게 하는
              근로복지공단은 계약은 위반 아닌가요?
              제가 법은 잘 모르지만...
              투잡,쓰리잡은 하셔야 할 듯합니다~
              점심값도 안준다니...못먹는거네요~
              이 월급으론 생계가 힘듭니다~
              편의점 알바라도 하셔야 될것 같네요~
              그래도 편의점 사장님 밥은 주시거든요~
              공공기관 이런 일자리는 처음 봅니다~
              근로복지공단 계약직 차별이 심하네요~   삭제

              • 투잡쓰리잡 2017-09-11 01:22:43

                1인 최저생계비 받는 고용정보조사원입니다
                주민센터에 지원금 신청하러 갔더니
                최저생계비에 1만원 정도 초과로 자격요건이 안된다네요
                근로복지공단에서는 겸업은 할수없다고 계약한상태라서
                먹고 살기힘듭니다   삭제

                • 두둥 2017-09-05 19:00:01

                  5시간에 근무에 휴식시간30분도 일이너무 많아쉬지 못하고 점심값이라도 아끼겠다고 자리에서빵이나 떡먹으며 일했지만...정말 한결같이 아무런 변화없는곳입니다.근로복지공단에 다니는것이부끄럽습니다.공익이나 인턴만큼의 대접도못받는곳...사무실 임대해서 일하는곳..고용정보조사원은 유령...   삭제

                  • 슬프다 2017-09-04 02:00:10

                    공공기관 무기계약직에 합격했다고 부모님.남편..참 좋아하고 나를 자랑스러워했다..
                    실상은 교통비, 식대 빼고 손에 쥐는건 60여만원. 그것도 오전오후 꼭 교대근무를 정규직들이 원해서.. 다른 아무것도 할수없이 하루를 다 날리고..겸업도금지. 명절때 정규직 노조에서 돌린 샴푸셋트 하나도 우리에겐 안준다ㅠ 출근하면 우리만 텅빈책상..하아 빈손으로 퇴근하는데 정말 민망하고 서럽고..회식도 우리만 따로. 보이는 차별보다 보이지않는 차별..ㅠ 인간대접 받고싶다ㅠ   삭제

                    • 정규직? 2017-09-03 19:38:33

                      알바비 보다 못한 정규직 임금이네요. 5시간 근무인데 4시간 근무하고 밥먹으러 가는 정규직보면서 얼마나 서러울까요? 5시간 근무라고 계약해놓고 과중한업무로 5시간근무후에도 퇴근도 못하고 알바보다 못한듯..... ㅜㅜ   삭제

                      3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