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자유한국당도 한국노총에 '지각 답변서' 제출문재인 캠프 전례 탓에 답변서 거부 못해 … "명확한 기준 제시 안 했기 때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한국노총에 뒤늦은 러브콜을 보냈다. 한국노총이 요구한 대선 노동정책 질의서에 답변을 제출하면서 "조합원 총투표 대상에 포함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3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홍준표 캠프는 이날 오전 한국노총에 답변서를 보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28일 한국노총에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이 진행 중이어서 정책과 공약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질의서에 답변할 수 없고, 한국노총 주최 정책토론회에도 참석할 수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그러면서 여지를 남겼다. 자유한국당은 공문에서 "근로복지 향상과 노사관계 안정을 위한 한국노총의 정책취지에 적극 공감하고 있다"며 "한국노총과 정책연대를 지속적으로 맺기를 희망하고, 대선후보가 선출된 이후 한국노총과 함께 노동정책 관련 토론의 자리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대선후보로 결정되자마자 이날 답변서를 보냈다.

한국노총은 자유한국당의 '지각 답변서'를 받기로 했다. 문재인 캠프의 지각 답변서를 인정한 상황에서 홍준표 캠프의 답변서를 거절할 명분이 없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한국노총 상임집행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답변서 인정 여부가 논란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처음부터 각 당 예비후보와 대선후보들에게 질의서를 보낼 때 답변서 제출기한을 어기면 어떻게 하겠다는 기준을 명시하지 않았던 게 문제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각 당 대선후보들이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검증과 평가, 조합원 총투표까지 촉박하게 진행하려다 보니 빚어진 문제"라며 "난감한 상황이긴 하지만 지금까지의 기조와 원칙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노총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대선정책검증평가위원회를 다시 열어 홍준표 후보의 답변서를 평가한다. 문재인 캠프와 마찬가지로 '답변 제출시한 준수 여부' 항목에서 'X' 평가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은 홍 후보를 포함한 각 당 후보들의 노동정책 평가 결과를 6일 회원조합대표자회의에 보고한 뒤 조합원 총투표 대상을 선정한다. 일부 연맹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투표대상 후보로 포함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어 논쟁이 예상된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