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양대 노총, 광복절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재추진정부 반대로 용산역광장 설치 무산 … "주권 잃은 국가에 미래 없다"
▲ 한국노총
양대 노총이 올해 8·15 광복절에 즈음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으로 희생된 노동자를 기리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서울 건립을 다시 추진한다. 양대 노총은 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 노동자상을 세우려 했지만 정부가 건립부지 제공을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용산역광장은 일제가 강제징용한 노동자들을 집결한 장소로 알려져 있다.

양대 노총이 참여하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오전 용산역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를 기억하고자 하는 우리의 의지는 결코 꺾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추진위의 부지협조 요청에 "역광장을 포함한 철도부지는 국유재산법에 따라 영구시설물을 축조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거부했다. "한일관계를 고려해 외교부가 반대하고 있다"는 입장도 전했다.

추진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가부지라서 안 된다는 말은 강제징용 문제를 국가가 책임지지 않겠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며 "한일관계를 고려해 노동자상 건립을 반대한다는 발언도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일제강점기 역사와 당시 조선 민중의 참혹했던 고통을 기억하는 것은 민족의 주권을 지켜 나가야 할 정부 당국의 당연한 의무"라며 "정부가 할 일을 민간이 먼저 추진하는 것은 감사할 일로, 그 어떠한 경우에도 협조와 지원을 약속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는 강제징용 피해 당사자인 김한수씨가 참석해 "노동자상 건립을 반대하는 정부를 이해할 수 없다"며 "과거 역사를 잊지 말고 미래세대를 위해 정의를 바로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추진위는 "그 누구도 기억하는 사람들의 첫걸음을 막을 수 없다"며 "8·15 광복절을 즈음해 서울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대 노총은 지난해 8월 일본 단바망간광산에 첫 번째 노동자상을 건립했다. 올해 서울에 이어 내년에는 평양에 노동자상을 건립할 계획이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