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투기자본감시센터, 이영렬 지검장·서석구 변호사 특검 고발"검찰 공무집행 방해 및 허위사실 유포" 주장
투기자본감시센터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 소속 서석구 변호사 등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고발했다. 센터는 23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연장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요구하는 국민의 절대 명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영렬 지검장은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장으로 활동했다. 임명 당시부터 야당 의원들로부터 ‘최순실의 사람’이라는 의혹을 샀다. 센터는 “이영렬 지검장이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된 ‘넥슨 우병우 부동산 거래’ 사건과 관련해 고의적인 수사 지연 등으로 검찰 공무집행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서석구 변호사에게는 허위사실 유포 의혹을 제기했다. 서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 출석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론스타에서 '더 문제 삼지 말아 달라'며 7억원을 수수한 전 대표가 징역을 받은 그런 단체다”고 말했다. 센터가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자들을 고발한 것에 정치적 색채를 부여하려는 시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 변호사는 센터와 관련해 “민주노총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고도 했다.

센터는 “론스타에서 ‘더 문제 삼지 말아 달라’는 제안을 받은 바 없고, 론스타 불법에 대해 문제 삼지 않은 적이 없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서석구 변호사를 통한 대리진술은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한편 센터는 이날 넥슨에서 500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추가로 고발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