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6 화 14:4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금융권 일자리 3년간 1만2천여개 증발직원 일자리 5.6% 줄어드는 사이 임원 3.7% 감소
지난 3년간 국내 금융권에서 1만2천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일자리가 임원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이 없어졌다.

1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은행·생명보험·손해보험·금융지주사·증권사 등 102개 금융사의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2016년 3분기 사이 금융사별 고용인원 증감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분석이 이뤄졌다.

이에 따르면 2013년 3분기 22만303명이던 고용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지난해 3분기 20만7천990명으로 5.6% 줄었다. 3년 사이 무려 1만2천313개의 일자리가 감소한 것이다. 102개사 중 고용을 늘린 곳은 46개사로 전체의 45.1%에 불과했다.

직급별로 보면 임원보다 직원들의 일자리 감소폭이 컸다. 임원은 2천418명에서 2천328명으로 90명(3.7%) 감소한 반면 직원은 21만7천885명에서 20만5천662명으로 1만2천223명(5.6%) 줄었다. 증권사 인원감축이 두드러졌다. 2013년 3분기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천616명이었지만 2016년 3분기에는 3만3737명으로 4천879명(12.6%)이나 줄었다.

생명보험사도 만만치 않았다. 24개 생명보험사의 고용은 3년간 11.9%(3천669명) 줄어들었다. 손해보험사(3.9%·1천286명)와 은행(2.1%·2천507명)이 뒤를 이었다. 금융지주만 유일하게 426명이던 고용인원이 454명으로 6.6%(28명)늘었지만 숫자가 적어 전체 추세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회사별로는 KEB하나은행 직원 일자리가 2천199개(마이너스 13%) 사라져 감소폭이 가장 컸다. 임원수는 변화가 없었다. 삼성생명(1천590명·마이너스 22.9%)과 KB국민은행(1천291명·마이너스 6.1%)으로 순위가 이어졌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KDB산업은행이었다. 같은 기간 고용인원이 777명(28.6%) 증가했다. 2위는 583명(5.0%)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2.4%) 증가한 NH농협은행이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