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월 10:56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청년희망재단 사업부실, 이사들은 알고 있었다”이사회서 '훈련내용 비현실적' 제기됐으나 무시 … 이용득 의원 “재단 졸속적 급조 현실 보여줘”
   
 

박근혜 대통령의 1호 펀드 기부를 시작으로 1천400억원 규모의 펀드가 모여 만들어진 청년희망재단의 청년취업실적이 형편없이 초라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구나 재단 이사들이 이 같은 사업부실을 사전에 알고 지적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재단은 지난 8월 홈페이지를 통해 모두 561명의 청년취업자를 배출했다고 홍보했다”며 “하지만 실제 내용은 매우 초라하다”고 주장했다. 재단은 박 대통령이 9월15일 제안한 뒤 두 달도 채 안 된 11월5일 공식출범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재단 서비스를 받은 청년구직자는 1만1천305명으로 취업자는 561명(5%)에 그쳤다. 1천400억원 펀드 규모의 재단 실적치곤 양도 질도 초라하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문제는 이 같은 부실이 지난해부터 예견됐다는 점”이라며 “재단 이사들도 우려를 표명해 왔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이날 공개한 지난해 12월18일 개최된 재단 제3차 이사회 회의록을 보면 ‘모바일게임기획자 양성사업’에 대해 류아무개 이사는 “예체능 전공자들이 자바스크립트조차 운영할 줄 모르는 상황에서 짧은 기간에 게임기획자가 배출된다는 것은 비현실적이다”며 “빅데이터전문가 양성사업도 2년을 교육해도 취업이 힘든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업을 줄이고 대상인원과 교육기간을 늘려서 제대로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재단 사무국장을 겸임한 장의성 이사는 “모바일게임기획자는 이미 해당 게임업체와 MOU를 체결했다”며 “훈련종료 이후 해당기업에 인턴 등으로 채용하도록 협의가 돼 있다”고 답했다.

모바일게임기획자 양성사업에는 29명이 참여해 7명이 취업했다. 빅데이터전문가 양성사업은 30명이 서비스를 이용해 1명이 취업했다.

또 이날 이사회에서 박아무개 이사는 “구체적인 사업 내용 없이 재단을 출범했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사업을 할지 중요하다”며 “그럼에도 어떤 사업을 할지 이사회에 상정도 안 하고 사전협의도 없이 언론에 사업계획을 발표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사진 참조>

이용득 의원은 “재단이 얼마나 졸속적으로 급조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며 “기업 팔을 비틀고 국민을 호도해 모은 기부금을 청년을 위해 제대로 쓰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