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4차 산업혁명 인력양성 2년제 폴리텍대 직업훈련 중심으로정부 직업능력개발훈련 제도개편 방안 발표 … 사물인터넷·빅데이터·핀테크 전략직종 육성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핵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로봇과 자율주행·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관련 국가자격기술을 신설하거나 전략산업직종을 개편해 인력 훈련에 나선다. 폴리텍대학과 민간기업·훈련기관에 190억원을 투자해 핵심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고용노동부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고용정책심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4차 산업혁명 대비 직업능력개발훈련 제도개편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폴리텍대·민간훈련기관에 190억원 투입

정부는 올해 직업능력개발훈련에 2조1천억원을 투입했다. 연간 25만명의 구직자와 290만명의 재직자가 훈련에 참가했다. 그러나 미래산업으로 불리는 인공지능·로봇 같은 산업을 주도할 인력양성 사업은 없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산업계에서는 최근 떠오르는 빅데이터 전문가는커녕 분석 인력조차 없다는 하소연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에 따라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 대상 114개 직종을 전면 개편한다. 전략직종에 사물인터넷·빅데이터·핀테크·증강현실·스마트팜 같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직종을 추가할 계획이다. 또 로봇·신에너지·바이오·생명공학 관련 국가기술자격을 신설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노동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인력양성협의회를 구성했다. 고영선 차관은 “미래 유망분야 일자리 확대와 산업구조 고도화에 따른 전문직 인력수요 증가로 새로운 인력공급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며 “지능정보기술·신산업 직종을 전략직종에 포함하고 실적 저조 직종을 과감히 제외하겠다”고 말했다.

노동부는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내년에 폴리텍대에 90억원, 민간기업·훈련기관에 100억원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폴리텍대가 4차 산업혁명 선도 훈련과정을 개발·운영하고 성과가 높은 과정을 민간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폴리텍대는 이를 위해 △임베디드 시스템(사물인터넷·스마트팩토리) △데이터 융합 소프트웨어(빅데이터) △의료·바이오를 포함해 4차 산업혁명 관련 5개 훈련과정을 운영한다.

선도인력 양성에는 '미흡' 주장도

그러나 이런 대책으로는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 흐름에 대처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폴리텍대 교육훈련 과정이 2년으로 짧은 데다, 예산 역시 90억원에 불과해 미래산업을 선도할 인력을 양성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김주섭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제·산업지형을 크게 뒤흔들 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이제라도 정부가 관련 인재 육성에 나선 것은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인공지능·로봇 같은 핵심산업 고급인재를 육성하기 위해서는 직업훈련 틀에 머물 것이 아니라 대학이나 기업과 연계하는 범정부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인력 양성에 주력하더라도 이로 인해 일자리를 잃을 노동자들에 대한 직업훈련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있다. 한 직업능력개발 전문가는 “기술혁명 취약분야 직종 종사자들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역할을 찾아 나가도록 돕거나 새로운 직종으로 전환할 수 있는 직업훈련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