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우체국시설관리단 노사 '부당전보 진실공방'사측 "노조·당사자 논의 거부했다" vs 노조 "근거리 발령 요구 수용 안 됐다"
우체국시설관리단 노사가 노조간부 원거리 발령을 둘러싸고 부당전보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10일 공공운수노조 우체국시설관리단지회와 시설관리단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노조간부인 임아무개씨는 지난달 18일 고양우편집중국에서 영종도 국제우편물류센터로 전보조치를 받았다.<본지 5월10일자 4면 '우체국시설관리단 독방 대기시켰던 노조간부 원거리 발령' 기사 참조>

시설관리단측은 지난해 10월 현장소장인 임씨에게 직원 간 갈등을 해결하라고 주문했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같은해 11월 임씨에게 국제우편물류센터로 전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전보 지시에 임씨가 반발하면서 노사는 올해 2월부터 3월 초까지 해당 문제를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시설관리단은 국제우편물류센터 출퇴근시 교통비를 지원하거나 인근 사업소 중 임씨가 원하는 발령지를 택하도록 하겠다는 안을 제시했다. 지회는 3월3일 비공식면담에서 임씨 발령지로 부천우편집중국·양천우체국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사 간 논의는 이어지지 않았고, 임씨는 국제우편물류센터로 발령됐다.

시설관리단 경영지원실 관계자는 "발령지 결정 과정에서 당사자 요구를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지회가 중간에 인근 사업소를 요구했다가 최종적으로 전보 자체를 거부해 논의가 진전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사측 관계자는 "임씨가 직책과 근로조건을 유지할 수 있는 곳을 찾은 끝에 국제우편물류센터를 제안한 것이고, 인근 사업소도 계속 알아봤지만 노사 간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확정이 안 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지회 관계자는 "전보가 불가피하다면 인근 사업소로 발령해 달라는 입장을 분명히 표명했다"며 "그 뒤로 사측이 가타부타 의견표명을 하지 않다가 갑자기 원거리 발령을 통보했기 때문에 일방적인 부당전보"라고 반박했다.

윤성희  miyu@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