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노조 깨서 손해배상 판결 받은 인사가 신임 본부장이라니"발전노조 "동서발전, 부적절인사 선임 철회해야"
한국동서발전이 이른바 '노조 깨기'로 손해배상 판결을 받은 전력이 있는 인사를 요직에 선임해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발전노조는 9일 성명을 내고 "신임 전략경영본부장으로 선임된 박아무개씨는 발전노조 파괴와 노사관계 파탄의 주인공 중 한 명"이라며 "동서발전은 부적격 인사 선임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서발전은 이달 4일 박아무개 전 상생조달처장을 전략경영본부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동서발전 노무복지팀장·인력관리팀장을 맡았다.

2010년 동서발전 소속 일부 조합원들은 민주노총 소속 발전노조에서 탈퇴해 기업별노조를 설립했다. 이 시기 사측은 '발전노조 탈퇴를 통한 기업별노조 설립’이라는 문건을 만들어 조합원들의 동향을 분석·보고하고 기업별노조 설립을 독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발전노조가 동서발전과 이길구 전 동서발전 사장, 박씨를 포함한 경영진·간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사측의 부당노동행위가 인정된다며 노조에 4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사측은 항소했으나 올해 1월 서울고등법원은 노조에 7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시했다.

노조는 "공정한 인사가 이뤄졌을 때 조직이 역동적인 시너지를 창출하며, 이는 동서발전 구성원의 바람이기도 하다"며 "신임 사장이나 박씨 본인이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성희  miyu@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