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7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서울대병원장 선출, 청와대 내리꽂기식 안 돼"차기 서울대병원장에 서창석 교수 유력 … 노조 "환자와 구성원 의견 반영해야" 반발
서울대병원 이사회가 박근혜 대통령 주치의 출신인 서창석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와 오병희 서울대병원 원장을 차기 병원장 후보로 추천하면서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13일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지난 12일 서 교수와 오 병원장을 차기 병원장 후보로 교육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서 교수가 좀더 많은 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는 분당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을 지냈고 2014년 박 대통령 주치의로 임명된 뒤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과장이 됐다. 올해 2월 돌연 주치의직을 사임하고 병원장 후보로 출마해 낙하산 논란을 일으켰다. 오 원장은 비상경영체제나 임금·단체교섭, 임금피크제 등을 둘러싸고 분회와 갈등을 빚었다.

분회는 성명을 내고 "총선 하루 전날 이사회를 열고 가장 많은 표를 대통령 전 주치의에게 몰아준 것은 석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분회는 "오 후보의 연임 또한 반대"라며 "공공의료를 실현해야 할 서울대병원장 선출은 청와대가 내리꽂는 게 아니라, 환자와 병원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성희  miyu@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