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7 목 08:02
매일노동뉴스
노동이슈 정치·경제 사회·복지·교육 기획연재 칼럼 피플·라이프 안전과 건강 노동사건 따라잡기 종합 English
종합
“노동자들이 어려울 때 등대가 되길”ING생명지부, 매일노동뉴스 주식 600주 참여 … “노동법 개악 밀어붙이면 YS 전철 밟게 될 것”
편집부  |  labortoday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왼쪽부터 김권석 사무금융노조 ING생명지부 사무국장·강기운 지부 운영위원·이명호 지부장·박승흡 매일노동뉴스 회장·박정우 지부 운영위원. 정기훈 기자
2012년 144일의 파업을 거치며 단단해진 노동조합, 사무금융노조 ING생명지부(지부장 이명호, 사진 가운데)가 매일노동뉴스에 출자했다. 이명호 지부장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중구 지부사무실에서 주식 600주를 약정했다.

이 지부장은 증자 참여 이유로 “노동권을 뿌리째 흔드는 정부를 만날수록 노동문제를 있는 그대로 제대로 전달하는 신문이 절실하다”며 “매일노동뉴스가 그런 등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부가 연대하는 것은 당연한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위 '노동개혁'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권이 50% 넘는 지지율에 도취해 노동법 개악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경우 외환위기를 초래한 김영삼 정부의 전철대로 몰락 수순을 밟게 될 것”이라며 “노동법 개악의 실체가 한 꺼풀씩 벗겨지는 순간 국민의 지지는 차가운 저항으로 돌아설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참고로 이 지부장은 국내에 1천여명밖에 없는 보험계리사다. 보험상품을 개발하고, 보험료의 적정성을 수학적 기법으로 계산·분석하는 일을 한다. 보험계리사는 2년 전 미국 직업정보사이트 ‘커리어캐스트닷컴’이 최고 직업 1위로 꼽은 바 있을 정도로 2020년까지 각광받게 될 유망직업으로 평가받는다. 이 지부장이 연금과 보험을 중심으로 노동자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금융상품을 분석하고 문제점과 대안을 제시하는 노동운동권의 소중한 프로페셔널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노동·시민단체 "썬코어 최규선 경영권 박탈하라"
2
장미대선과 노조파괴 현장 갑을오토텍 김종중
3
동진오토텍 폐업, 민주노총-현대차 갈등으로 번지나
4
다국적 제약회사에서 진화하는 찍퇴와 강퇴
5
"정권교체하면 비정규직 문제 해결전망 밝다"
6
[문웅 더불어민주당 직능본부 산재노동자지원특별위원장] “산재노동자 위한 제도개선에 앞장서겠다”
7
체불임금 부풀려 체당금 가로채려던 사업주 구속
8
대선과 촛불운동 염원 사이의 간극
9
[노동부 155곳 감독해 임금체불 77건 잡아낼 때] 교육부 3만곳 점검해 고작 27건 적발
10
마트 노동자들 "최저임금 1만원 달라" 1인 시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아이디등록 요청 | Subscribe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0길 20 (서교동, 2층)  |  대표전화 : 02)364-6900  |  팩스 : 02)364-69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일간) 문화가00272   |  발행인 : 박성국  |  편집인 : 박운 | 1992년 7월18일 창립 1993년 5월18일 창간
Copyright 2011 매일노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bor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