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23일 '노동개악 분쇄 총파업' 돌입"노동자 못 지키는 노조는 노조 아니다" … 전국 단위사업장 대표자대회서 결의
민주노총이 23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위한 노사정 합의를 야합으로 규정한 민주노총은 “재벌만 배 불리는 야만의 세상을 총파업 투쟁으로 돌파하자”고 결의했다. 조합원들은 당일 서울에 집결해 파업집회를 벌인다. 올해 4월과 7월에 이은 세 번째 총파업이다.

민주노총은 17일 오후 경기도 이천 덕평수련원에서 ‘전국 단위사업장 대표자대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전국 단위노조 대표자 500여명이 참석해 총파업 돌입 여부를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법원의 체포영장 발부로 대회에 참석하지 못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은 동영상 메시지로 총파업 돌입을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정부와 자본은 노동자와 서민을 노예로 만들어 영원히 착취하고자 하는 야욕을 드러냈고, 기어이 국민 생존에 대한 테러를 자행했다”며 “민주노총은 결코 저들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노동자 권리를 지키지 못하는 노조는 노조가 아니고, 싸워야 할 상대와 야합하는 노조는 노조가 아니다”며 “가진 자의 털끝 하나 건드리지 못하면서 오로지 노동자·서민의 주머니만 털어 가는 무능한 정권을 상대로 민주노총답게 싸우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주노총은 노사정 합의 다음날인 지난 14일 비상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추석 전 총파업 돌입의 절박성에 공감하고 총파업 돌입시기와 방식을 한상균 위원장에게 위임한다”고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23일 총파업 돌입에 앞서 18일 전국 사업장에서 중식집회 형태의 공동행동을 벌이고, 19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총파업 선포 결의대회를 갖는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총파업 조직화를 위해 전국 사업장을 순회한다. 민주노총은 이를 시작으로 10월로 예정된 비정규 노동자 대회와 11월 민중 총궐기·정치총파업까지 파상적 투쟁을 이어 갈 방침이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