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지난해 가계빚 사상 최대 증가1년간 64조원 늘어 총액 1천90조원 예상 … 부동산 규제완화 '직격탄'
지난해 가계빚이 64조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총액은 1천90조원에 이르렀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지난해 8월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면서 같은해 4분기 주택담보대출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3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과 저축은행·상호신용금고 등 비은행권은 지난해 64조3천억원을 가계에 대출했다. 지난해 연간 가계신용 증가액은 2012년 47조6천억원과 2013년 57조6천억원을 크게 웃돌았다. 가계신용은 은행권과 비은행권을 포함해 카드 판매신용과 보험사·대부업체·공적금융기관 등 기타금융기관 가계대출을 합친 금액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가계신용 잔액은 1천90조원 안팎에 달했을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9월 기준 가계신용은 1천60조3천457억원이었는데, 같은해 8월 부동산 규제완화 이후인 지난해 4분기 가계빚이 은행권에서만 20조4천억원 늘었다. 국민 1인당 2천150만원의 빚을 진 셈이다.

가계빚 증가는 주택담보대출이 주도했다. 지난해 4분기 은행권 가계빚 증가액 20조4천억원 중 18조1천억원(88.7%)이 주택담보대출이었다. 분기별 증가액으로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5년 4분기 이래 최고치다. 부동산 가격 폭등기였던 2006년 4분기에도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12조3천억원에 그쳤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1분기 1조2천억원에서 2분기 5조5천억원, 3분기 10조6천억원으로 늘었다. 비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역시 지난해 1~3분기에 각각 2조6천억원·2조8천억원·1조5천억원 증가하다가 4분기에는 8조1천억원으로 급증했다.

정부가 지난해 8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완화한 데다, 한국은행이 같은해 8월과 10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낮춘 것이 가계빚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이런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은 “올해 1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지난해 12월보다는 축소됐다”면서도 “1월이 비수기인 점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