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9:5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공부문 '8말 9초' 총파업 준비 본격화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대위 "총파업 기간은 8월27일부터 9월3일 사이"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에 반발해 9월 초 총파업을 예고한 공공부문 노동계가 각 기관별 임금·단체협상을 벌이며 쟁의권을 확보하는 등 파업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1일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다음달 말까지 쟁의권 확보가 가능한 곳은 70여개 노조, 14만여명에 달한다. 철도노조는 2013년 임금교섭으로 쟁의권을 확보한 상태다. 강원랜드노조는 이달 11~13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벌여 투표조합원 96.69%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노조는 다음달 1~3일 1차 경고파업에 돌입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두 노조(전국사회보험지부·국민건강보험공단직장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쟁의조정 중이다. 금융노조는 이달 3일 산별 임단협 교섭결렬 선언을 하고 중노위에 조정신청을 했다. 23일 2차 조정회의가 결렬되면 다음달 말께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보건의료노조 산하 공공의료기관 노조들은 다음달 말까지 쟁의권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공대위는 이날 오전 한국노총에서 열린 대표자회의에서 이 같은 현황을 점검한 뒤 총파업 일정을 조정했다. 공대위는 다음달 27일부터 9월3일까지를 총파업 기간으로 설정하고, 해당 기간 중 파업 돌입일은 사업장별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결정하도록 했다.

공대위 관계자는 "애초 총파업 돌입 날짜를 9월3일로 못 박았으나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1주일 정도 총파업 기간을 잡고 연맹·단위노조별 상황에 맞게 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공대위는 총파업에 앞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가짜 정상화 분쇄·노정교섭 쟁취·공공기관 개혁을 위한 공공기관노조 대표자·확대간부 전진대회'를 개최한다.

아울러 공대위는 투쟁과 대정부 교섭을 병행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6월 초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무산된 노사정대표자회의와 함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산하 '공공기관 개혁 소위원회(가칭)' 구성을 재추진하기로 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