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철도·의료 민영화 막아 침몰하는 대한민국호 구하겠다"노동자 1천여명 '국민철도·국민건강 지킴이' 출범선언
▲ 국민철도ㆍ의료 지킴이 1천인 노동자 선언 참가자들이 12일 서울역 앞에서 활동 계획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노란색 리본을 만들어 보이는 상징의식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아이들을 싣고 바다로 가라앉은 세월호와 같이 우리는 민영화로 침몰하는 대한민국을 결코 지켜보지 않을 것이다.”

정부의 기간산업과 공공산업 민영화 시도에 맞서 1천여명의 노동자들이 국민철도·국민건강 지킴이로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12일 오전 서울역광장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철도와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동자들이 최일선에 나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민주노총 산하 철도·의료 관련 조직은 각 단체별로 노동현장에서 철도·의료 민영화 저지를 위해 활동할 ‘국민철도·국민건강 지킴이’를 모집했다.

이날 현재 보건의료노조(527명)·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424명)·철도노조(261명)·공공운수노조 사회보험지부(150명)에 소속된 1천362명의 노동자들이 참여의사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세월호 참사로 무한한 이윤추구와 공공성 파괴가 어떤 재앙을 초래했는지를 목격하고도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외면하는 민영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대외적으로 알리고 일상생활에서 투쟁해 나가기 위해 노동자들로 조직된 실천단을 꾸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철도·국민건강 지킴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활동계획을 공개했다. 이들은 △6·4 지방선거에서 민영화 세력 심판 △의료 민영화 반대 100만 서명운동 △철도 국민채권 구입운동 △SNS 등을 통한 생활 속 실천운동을 4대 과제로 제시했다.

실천단은 이날부터 거리선전·현수막 달기·대중홍보를 위한 팟캐스트 활동 등 민영화 저지 캠페인에 돌입했다. 조만간 지방선거 대응팀을 꾸려 철도·의료 민영화와 관련해 각 단위 출마후보들에게 정책질의서를 보내고,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22일과 24일에는 각각 민영화 관련 후보초청 국민대토론회와 '생명과 안전의 물결'이라는 명칭의 행진대회를 개최된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생명·안전·공동체를 지키겠다는 뜻에서 세월호 탑승객들의 무사귀환을 바라는 대형 노란리본을 받쳐 드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로 국민이 슬픔에 잠겨 있는 이 순간에도 박근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험을 가져올 철도·의료 민영화를 끊임없이 추진하고 있다”며 “오늘 선언을 계기로 현장 노동자들이 민영화로부터 국민을 지켜 내겠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