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경영계 "민주노총 불법 정치파업 중단해야"
민주노총이 박근혜 대통령 취임 1주년이 되는 이달 25일 국민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힌 가운데 경영계가 “불법적인 정치파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경총은 12일 경영계 입장을 통해 “민주노총이 이번 파업의 명분으로 대통령 퇴진, 민영화·연금개악 반대, 노동탄압 분쇄를 내세우고 있다”며 “국민이 이해할 수 없는 노동운동권의 이념적 구호일 뿐만 아니라 정당한 파업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민주노총은 철도노조 파업이 끝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정부의 공공부문 부채 축소와 효율성 제고 노력을 민영화 시도로 왜곡하고 있다”며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부문의 효율성을 외면하고 자신들의 과도한 복지와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주장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정부에 엄정 대처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빠지지 않았다. 경총은 “정부는 노동계의 투쟁 위협에 밀려 주요 정책 결정을 변경해서는 안 될 것이며, 노동계의 불법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조속하게 대처해 국익과 사회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요청했다.

경총은 이어 “경영계는 정부의 국가경쟁력 강화와 공공부문 정상화 정책에 적극 동참해 우리 사회가 상생과 발전의 선진사회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