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삼성·현대차 영업이익 비중 30% 돌파재벌닷컴, 국내 10대 그룹 영업이익 조사 결과 … 현오석 부총리 “기업 경제집중도 분석”
재계 1·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3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내 10대 그룹의 영업이익을 조사·분석한 결과 2012년 기준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 합계는 43조원으로 국내 기업 전체 영업이익 141조7천억원의 30.4%를 차지했다.

두 그룹의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 19.7%(23조4천억원)·2010년 25.2%(39조2천억원)·2011년 24.6%(36조3천억원)에서 2012년 처음으로 30%를 웃돌았다.

삼성그룹의 영업이익은 2009년 13.6%(16조2천억원)에서 2012년 21.3%(30조2천억원)로 4년 새 7.7%포인트 상승했다.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 비중은 2009년 6.1%(7조2천억원)에서 2012년 9%(12조8천억원)로 올랐다. 반면 두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8개 그룹의 영업이익 비중은 2009년 19.6%·2010년 18.7%·2011년 17.1%·2012년 12.8%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한편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이날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 출범식에 참석해 재벌그룹의 영업이익 쏠림 현상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삼성과 현대 등 기업의 경제활동 집중도를 분석하고 있다”며 “경제정책의 큰 변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많은 지적이 나오고 있는 양극화에 대해 분석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