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6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전순옥 의원 "한국전력 전기원 산업재해 은폐·축소"전기안전공사 산재현황보다 축소 집계 의혹

한국전력이 수년간 한전 소유의 배전설비공사를 담당하는 전기원들의 산업재해를 은폐·축소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순옥 민주당 의원이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2년 전기원 산재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전에서 제출한 전기원 산업재해자(28명)는 공사에서 제출한 산업재해자(211명)의 13%에 불과했다.

공사 자료를 보면 지난해 전기원 사망자는 4명인데, 한전 자료에는 사망자가 한 명도 없다. 전 의원은 "전기공사를 수행하는 한전의 배전협력업체가 적정인원보다 훨씬 적은 인원으로 공사를 수행하기 때문에 산재가 줄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이 한전에서 제출받은 배전협력업체 보유인원 명단을 가지고 건설노조와 현장실사를 한 결과 한전 등록인원 중 조사인원 2천726명 가운데 실제로 일하는 사람은 1천729명에 그쳤다. 997명이 허위등록 인원인 셈이다.

전 의원은 "배전협력업체가 한전에 허위명단을 제출한 것이지만 한전이 정기적으로 현장조사를 하면 허위인원으로 인한 작업하중은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배전공사가 다단계 하도급으로 이뤄져도 근본 책임은 한전에 있다"며 "한전이 책임지고 적정인원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재 은폐·축소 의혹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전기안전공사는 전체 송·배전선로에서 발생한 사고를 취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전은 한전소유 선로에서 일어난 사고만 취합한 것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