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대구역 철도사고, 코레일 인력효율화 정책 때문?노조 "인력부족에 따른 대타 승무가 원인"
지난달 31일 오전 대구역에서 발생한 KTX열차와 무궁화호의 3중 추돌사고와 관련해 철도공사(코레일)가 추진한 인력효율화 정책의 문제점이 집약된 인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일 철도노조에 따르면 사고열차의 여객전무는 10년 이상 열차 탑승업무를 하지 않은 코레일 지역본부 관리자다. 노조 관계자는 이 같은 사실을 지적하며 "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고 투입돼 실수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여객전무는 승객 탑승과 출입문 개폐 여부 등을 확인한 뒤 기관사에게 1차 출발신호를 전달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여객전무 교육을 제대로 받지않은 관리자가 현장에 배치된 이유는 코레일이 추진하고 있는 인력효율화 정책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열차 승무원들은 비용절감과 인력효율화를 이유로 진행되고 있는 코레일의 강제전보 조치에 항의해 휴일근무 거부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자 코레일은 지난달부터 승무 경험이 오래된 관리자급 직원들을 동원해 대타 승무를 시키고 있다. 이후 출발신호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발차신호를 보내거나 출입문 오취급·오작동 사고가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잇따르자 노조는 지난달 22일자 운전국 명의로 "승객의 안전을 무시한 무자격 열차승무원의 승무를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최정식 노조 운전국장은 "이번 열차사고는 승객의 안전을 무시한 인력축소 정책과 맞닿아 있다"고 주장했다. 최 국장은 "허준영 전 사장 시절 철도 민영화 사전작업과 노조탄압 일환으로 5천115명을 감축한 뒤 인력을 충원하지 않았다"며 "코레일은 꼭 필요한 인원을 충원하지 않으면서 여객열차·화물열차에 1인 승무를 요구했고, 여객열차에는 일방적인 인사이동까지 강요했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