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중소기업·대기업 인력난 격차 여전… 운전 직종 구인난 심각서울시 일자리 정보 예보 발표, 직종별 미충원 현황 분석
구직난이 심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서울지역 중소기업은 구인난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시 일자리정보 예보'에 따르면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12만8천961명을 채용할 계획이었으나 10만9천119명만을 뽑아 미충원율이 15.4%에 달했다. 서울시 대기업 미충원율 5.3%에 비하면 3배 가량 높다. 이는 전국 상용 근로자 5인 이상 기업 미충원율(14.3%)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그런 가운데 중소기업 내에서도 직종 간 미충원율 격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난이 가장 심각한 직종은‘운전·운송직종’으로 1만2천10명을 채용하려 했으나 7천949명만 뽑아 미충원율이 33.8%에 달했다. 이어 섬유 및 의복 관련직(30.1%)·식품가공 관련직(26.6%)·문화 및 예술 관련직(23.2%)이 뒤를 이었다. 반면 관리직, 교육·연구직, 금융보험, 사회복지직은 미충원율이 5% 이하로 낮았다.

미충원 발생사유를 분석한 결과 "사업체에서 요구하는 학력·자격·경력을 갖춘 지원자가 없기 때문(학력·자격 19.3%, 경력 19.3%)"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고학력자와 구직자의 서울쏠림 현상에 따른 불일치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고 서울시는 분석했다. 실제로 학력별 미충원율을 보면 고졸·전문대졸 이하 미충원율이 13.7%로, 대졸·석사이상 미충원율인 10.0%보다 높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충원율이 높은 직종의 교육·훈련을 강화하는 등 구직자와 기업이 서로 눈높이를 맞출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성  kes04@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