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6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4대강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중징계 취소하라"공공연구노조, 감사원 감사 결과 맞춰 명예회복 요구
최근 감사원이 "4대강 사업이 대운하를 염두에 두고 추진됐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공공운수연맹 공공연구노조(위원장 이성우)가 같은 내용의 양심선언을 했다가 불이익을 당한 김이태 박사의 명예회복을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 12일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정부는 학자의 양심을 걸고 사실을 말했다 탄압을 받은 김이태 박사의 징계를 취소하라”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달 10일 "대통령실의 요청으로 16개 대형보 건설과 수심 6미터 확보 등 대운하 도입의 전 단계로 4대강 사업이 계획됐다"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노조에 따르면 당시 해당 사업의 종합계획을 짠 곳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었다. 2008년 5월 연구원 소속이었던 김이태 박사는 한 포털사이트에 올린 '대운하에 참여하는 연구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4대강 사업이 대운하를 전제로 추진되고 있다"고 양심선언을 했다.

김 박사는 그해 12월 연구원으로부터 정직 3개월의 중징계에 처해졌다. 이후 김 박사는 수년 동안 연구과제에서 배제되는 어려움을 겪었다. 노조는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의 본질을 폭로한 대가로 연구자의 양심에 징계를 가한 것”이라며 “연구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연구자를 정권의 시녀로 전락시켜 자신들의 의도에 맞는 연구를 생산하겠다는 노골적인 요구였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라 김 박사의 징계가 취소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김이태 박사가 양심선언을 이유로 당했던 중징계는 아직 취소되지 않고 있고 당시 김박사를 이상하고 무능한 연구원으로 비난했던 학자들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김이태 박사에 대한 징계 취소와 명예회복에 나서고, 당시 김 박사를 비난한 학자들은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