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최저임금1만원위 "사용자측, 국민 삶 에누리 말아야"24명 연행됐다 풀려나 … "노동의 대가 되찾겠다"
알바연대

2014년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최저임금위원회가 법정 시한을 넘기자 노동·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알바연대 등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최저임금1만원위원회는 지난 28일 오전 서울 논현동 최저임금위원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탁상공론으로 국민의 삶을 에누리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최저임금위는 법정시한 마지막날인 27일 오후 6차 회의를 열었지만 노사 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1만원위는 "경총 등 사용자위원이 국민 삶이 걸린 최저임금위 회의에서 1% 인상안을 고수해 또다시 회의를 파행으로 몰고 갔다"며 "노동자들이 인간답게 살 권리보다 경영자의 경영방침이 우대받는 것은 제대로 된 사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1만원위는 사용자측이 최저임금 동결을 요구하며 내놓은 영세 자영업자 매출 하락 주장을 "궤변"이라고 규정했다. 영세 자영업자들의 매출이 떨어지는 것은 주요 소비자인 노동자들의 소득이 낮기 때문으로 노동자들의 최저임금 인상과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1만원위는 "사용자측은 한국의 최저임금이 노동소득 분배율의 59%에 불과하고 국제적으로도 최저 수준이라는 사실을 가리고 왜곡된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노동자가 가져야 할 마땅한 노동의 대가와 누려야 할 삶의 행복을 되찾을 수 있도록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7일 밤 1만원위 회원 24명은 최저임금위 회의가 열리는 건물로 진입을 시도하다 불법건조물침입죄 등의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다. 이이 28일 밤 9시께 모두 풀려났다. 1만원위는 최저임금위 앞에서 23일째 노숙농성을 이어 가고 있다.

김은성  kes04@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