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민 호주머니 털어 4대강 빚 갚겠다는 것"서승환 국토부장관 “4대강 부채 물값 인상으로 보전” 발언에 야당 반발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이 4대강 사업으로 불어난 한국수자원공사의 부채를 물값 인상으로 보전해야 한다는 발언을 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20일 민주당·진보정의당은 “서 장관의 발언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서 장관은 전날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친수구역사업만으로 4대강 부채를 줄이는데 한계가 있어 물값 인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이 결국 국민을 속이고 국민의 호주머니를 털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배 대변인은 “그동안 정부는 4대강 사업과 수도요금 인상은 무관하다고 강조해 왔다”며 “4대강 사업 초기부터 그렇게 경고를 했음에도 ‘쇠귀에 경 읽기’식으로 대처했던 수공이 이제 와서 국민들의 호주머니를 엿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제남 진보정의당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수도요금 인상을 우려하는 국민들에 대해 ‘음모론’이라며 비난하더니, 참으로 뻔뻔한 정부”라며 “온갖 비리와 부정으로 점철된 4대강 사업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서 장관의 물값 인상 발언이 논란이 되자 국토부는 “서 장관의 발언은 원가 대비 83%인 물값을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는 원론적인 의미”라며 “4대강 부채 해소를 위한 물값 인상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