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종합 노동언론
[100년 가는 노동언론 만들기] 외환은행지부 매일노동뉴스 주주 되다김기철 위원장 “노동언론의 영속발전에 힘 보탤 것”

매일노동뉴스 주주로 참여하는 개인과 단체를 본 지면에 소개합니다. 노동언론은 노동의 생태계를 이루는 한 축입니다. 노동언론의 동반자가 되려는 그 소중한 정성과 연대, 책임과 참여는 100년 가는 매일노동뉴스를 위해 제대로 쓰겠습니다.

   
▲ 사진 왼쪽부터 황하얀 외환은행지부 부위원장, 박승흡 매일노동뉴스 회장, 김기철 외환은행 지부 위원장, 박재수 지부 부위원장. 정기훈 기자

한국노총 최장기 투쟁사업장인 금융노조 외환은행지부(위원장 김기철)가 매일노동뉴스 주주로 결합했다. 김기철 위원장은 7일 오후 서울 중구 지부 사무실에서 매일노동뉴스 주식 1천400주를 약정하며 “노동언론이 더 큰 발전을 하는데 함께하고 기여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투쟁 과정에서 여러 언론을 많이 접촉해 왔지만 매일노동뉴스의 존재가 큰 힘이 됐다”며 “노동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유일한 노동언론이 영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