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6 월 13:33
상단여백
HOME 종합
[100년 가는 노동언론 만들기] 매일노동뉴스 주주클럽 공인노무사 1호, 2호

 매일노동뉴스 주주로 참여하는 개인과 단체를 본 지면에 소개합니다. 노동언론은 노동의 생태계를 이루는 한 축입니다. 노동언론의 동반자가 되려는 그 소중한 정성과 연대, 책임과 참여는 100년 가는 매일노동뉴스를 위해 제대로 쓰겠습니다.

   
정기훈 기자


공인노무사 두 명이 매일노동뉴스 주식을 약정했다. 노무법인 정도 신수일(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노무사는 공인노무사 1기다. 본지 애독자로서 매일노동뉴스를 도울 방법을 궁리하다 증자사업에 동참하게 됐다고 한다. 신 노무사는 노무법인 사람&사람 박현진(왼쪽에서 네 번째) 대표노무사와 함께 지난 30일 오후 매일노동뉴스 본사를 찾아 100년 가는 노동언론 만들기에 참여했다.

신 대표는 “노동이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고 언론이 바로 서는 데 작은 힘을 보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매일노동뉴스 증자사업이 성공리에 추진돼서 조·중·동을 능가하는 유력언론으로 발돋움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