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8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전국운전면허시험장 단일노조' 건설전국 8개 시험장 참여…경찰청과 교섭해야
전국적인 운전면허시험장 단일노조가 28일 결성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전국 경찰청 산하 운전면허시험관리단 소속 운전면허시험장은 모두 27곳. 이중 의정부, 용인,
안산, 부산북부, 부산남부, 강릉, 원주, 울산 등 8곳 시험장에 근무하는 일용직을 대상으로한 단일
노조가 28일 오후 창립됐다. 이는 명실공이 전국 최초로 경찰청 및 행정자치부를 사용자로 한 노
조로, 최근 일련의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일용 및 상용노동자들의 노조결성과 맞물려 주목받고
있다.

이날 결성된 노조는 결성배경을 설명하면서 전국운전면허시험장노조의 조직대상자는 사무, 시
설관리, 자동차 업무 등을 담당하는 일용직으로, 이들은 주휴, 초과근로수당 등 근로기준법상 법
정수당을 전혀 지급받지 못하는 등 임금과 근로조건이 매우 열악한 상태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
에 앞서 의정부와 용인시험장에는 이미 노조가 설립되었으나, 막상 교섭에 들어가보니 시험장 대
표가 노동조건에 대한 결정권한이 전무한 현실이었다는 것. 이에 결국 경찰청과 행자부를 대상으
로 교섭을 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전국단일노조를 준비하게 됐다고 관계자는 설명한다.

이번 운전면허시험장노조를 계기로 이들은 경찰청, 지자체, 중앙부처 등 공공기관 산하 노동자
에 대한 임금 및 근로조건에 대해 사회적 문제제기에도 나설 계획이다. 현재 공공기관에서 근무
하는 노동자는 12만명 정도로 추산, 환경미화원, 시설관리, 청사관리 등에 종사하는 이들 일용직
노동자들의 단일한 임금체계 마련과 및 근로조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