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1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인수위 상대로 칼 가는 노동계] 금속노조 오늘부터 1인 시위, 민주노총 인수위대응팀 가동여당 지도부, 한진중 빈소 이어 4일 쌍용차도 빈손 방문?
▲ 금속노조가 3일 오후 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들어서는 한국금융연수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금속노조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가 산적한 노동현안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가운데 노동계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상대로 투쟁을 선포하고 나섰다.

금속노조는 3일 오후 서울 삼청동 인수위가 들어선 한국금융연수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수위는 결자해지의 자세로 노조파괴 사업장 원상회복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박창식 노조 충남지부장은 "이명박 정부가 자기 역할만 온전하게 했어도 노조파괴 문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당선자는 국민을 대통합하고 노동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지켜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4일부터 광화문과 인수위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인다.

노조는 이와 함께 8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비정규직·정리해고·노조파괴 등 3대 노동현안 해결을 위한 총파업 돌입시기를 정한다. 노조는 이달 30일 총파업에 돌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리해고 비정규직 노조파괴, 긴급대응 비상시국회의'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현안 해결을 위한 투쟁을 선포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8일 '인수위 대응투쟁을 위한 민주노총 투쟁사업장 대표자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인수위를 상대로 한 투쟁계획을 확정한다.

한편 새누리당 지도부는 지난달 31일 고 최강서 금속노조 한진중공업지회 조직차장 빈소를 찾은 데 이어 4일 쌍용차 평택공장을 방문한다. 새누리당은 이한구 원내대표와 조해진 정책위 노동분야 부의장 등 6명의 의원이 쌍용차 평택공장을 찾는다고 이날 밝혔다.

그런데 벌써부터 '생색내기용'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여당 지도부는 한진중 빈소 방문 당시 노동현안과 관련해 아무런 대책도 제시하지 않은 채 5분 만에 자리를 떠 노동계의 반발을 샀다. 이번 쌍용차 방문도 철탑농성장이 아니라 공장만 방문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이태재 2013-01-06 08:20:02

    노동자들이 공정한 대우를 ... 새로이 출범하려고 한참의 준비에 여념이 없는 당선인 그리고 인수위 노조와 약속한것을 분명 지킬것 입니다... 우선순위와 더급한 현안의 문제를 하나하나 해결할수 있도록 우리노조가 조금은 기다려야 하는것 아닌가 싶네요...그리고 우리모두가 칭찬하여 더 잘되기를 바라는것 매우중요합니다   삭제

    • 이태재 2013-01-06 08:19:24

      노동자들이 공정한 대우를 ... 새로이 출범하려고 한참의 준비에 여념이 없는 당선인 그리고 인수위 노조와 약속한것을 분명 지킬것 입니다... 우선순위와 더급한 현안의 문제를 하나하나 해결할수 있도록 우리노조가 조금은 기다려야 하는것 아닌가 싶네요...그리고 우리모두가 칭찬하여 더 잘되기를 바라는것 매우중요합니다   삭제

      • 이태재 2013-01-06 08:18:27

        노동자들이 공정한 대우를 ... 새로이 출범하려고 한참의 준비에 여념이 없는 당선인 그리고 인수위 노조와 약속한것을 분명 지킬것 입니다... 우선순위와 더급한 현안의 문제를 하나하나 해결할수 있도록 우리노조가 조금은 기다려야 하는것 아닌가 싶네요...그리고 우리모두가 칭찬하여 더 잘되기를 바라는것 매우중요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