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박근혜 당선자는 대통합과 공생약속 실천하라”참여연대 “이명박 정부 실정과 단절” 주문 … 박원순 시장 축하메시지 보내
참여연대는 20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는 지지하지 않은 절반을 기억해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의 실정과 단절하고 대통합과 공생약속을 실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에서 “박근혜 당선자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반세기 분열과 갈등을 빚은 역사의 고리를 화해와 대탕평책으로 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며 “대통합과 공생의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박 당선자가 약속한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 실천을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대선에서 석패한 상대후보가 얻은 득표수가 과거 어느 선거보다 많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며 “경제민주화와 복지는 시대의 과제로서 박 당선자는 불공정과 양극화 개선을 위해 재벌개혁을 비롯한 정책공약을 과감히 실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이와 함께 “박 당선자는 검찰개혁 등 대선 과정에서 약속한 권력기구 쇄신을 비롯해 언론장악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했던 이명박 정부의 구태와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며 “이번 대선의 주된 의제가 정치쇄신이었던 만큼 여야가 대선기간 동안 국민 앞에 약속한 정치쇄신을 위해 기득권을 내려놓고 겸허히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축하메시지를 통해 “나라 살림을 잘 꾸리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뜻과 지혜를 모아야 할 때가 많다”며 “서울시도 새로 출범할 중앙정부와 적극 협력해 시민들의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보듬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